test

수분 매개자를 위한 알고리즘 정원: 수분(受粉) 패스메이커

‘수분 패스메이커’의 디지털 렌더링, 2021. © Alexandra Daisy Ginsberg

‘수분(受粉) 패스메이커(Pollinator Pathmaker)’는 꽃가루를 옮기는 벌, 나비 등의 수분 매개자(Pollinator)를 위해 인간이 식물을 심고 관리하는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알고리즘 정원 디자인을 통해 인간이 정원을 바라보는 태도와 행위자를 전환한다. 영국 콘월의 이던 프로젝트(Eden Project)의 의뢰를 받아 진행되었다.

예술가 알렉산드라 데이지 긴스버그(Alexandra Daisy Ginsberg)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알고리즘에 사용될 450개의 디지털 식물 그림을 만들었다. ‘수분 패스메이커’의 사용자는 웹 페이지(pollinator.art)에서 이 디지털 식물들로 구성된 자신만의 3D 정원을 만들 수 있다. 알고리즘 도구를 활용하여 3D 환경 속에서 조경 계획을 세우거나, 수분 매개자처럼 정원 속을 들여다볼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식물과 더 가까워지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3D 정원은 공유, 저장, 재방문할 수 있다.

‘수분 패스메이커’의 사전 스케치, 2021. © Alexandra Daisy Ginsberg

벌, 꽃등에, 나비, 나방, 말벌, 딱정벌레 등의 수분 매개자는 많은 식물 종의 번식과 생태계에 필수적인 존재이다. 그러나 전 세계의 수분 매개자의 개체 수는 인간이 야기한 서식지 파괴, 살충제, 외래종, 기후 변화로 인해 크게 감소하고 있다. 수분 매개자 없이는 많은 식물이 번식과 씨앗을 만들 수 없고, 씨앗 없이는 결국 나무, 꽃, 작물이 사라지고 만다. 긴스버그는 식물 종의 번영과 생태계 보존을 위해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 정원이 인간이 아니라 수분 매개자의 관점에서 디자인된다면 어떤 모습일까?

수분 매개자는 인간과 다른 방식으로, 또 계절마다 다른 방식으로 색을 보고, 먹이를 찾아다닌다. 이렇게 디자인된 정원은 인간을 위한 정원과는 상당히 다를 것이다.

‘수분 패스메이커’의 디지털 렌더링, 2021. © Alexandra Daisy Ginsberg

‘수분 패스메이커’는 인간이 만들어낸 생태계 파괴에 대한 대응이다. 예술을 통해 인간이 아닌 종을 위해 정원을 창조함으로써, 공감과 보살핌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daisyginberg.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2 꽃과 함께 피어나 꽃과 함께 지게 된 내 첫 번째 생

운명의 트럭 못~쓰는 냉장~고, 티브~이, 컴퓨~터, 에어~컨 삽니다. 공-일-공-팔-오-삼-팔-오-이…. 아침마다 들었던 이 소리에 나의 운명이 결정될지 몰랐다....

2009-07-20 | 토요타 iQ 폰트

전용 서체가 브랜딩의 주요한 수단이 된 지 오래이고, 그러니 무언가의 전용 서체라고 해서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그 무언가가 자동차이고 서체가 자동차의 주행 궤적에서 탄생했다면 이야기가 조금 다르겠지요. 토요타의 시티카 ‘iQ’의 캠페인을 맡은 블리스는 이 작은 차의 민첩함을 강조하기 위해 주행 궤적으로 이뤄진 서체를 만들기로 하고, 인터랙티브 아티스트와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와 힘을 합했죠. 블리스는 이 캠페인으로 2010년 칸느 국제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습니다.

식사의 즐거움을 담은 비둘기 테이블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Muller Van Severen)과 아티스트 겸 쉐프인 라일라 고하르(Laila Gohar)이 협업을...

2009-12-22 | 디지털 매거진 콘셉트, ‘맥+’

태블릿이라는 제품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책이 그러했듯 잡지도 디지털 기기 속으로 진입했습니다. 이 시기, 보니에르와 버그는 디지털 매거진의 읽기 경험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한 가지 가능태를 ‘맥+’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를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종이를 벗어난 잡지를 위한 그들의 제안을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