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의 질서’: 소리의 데이터 세계로 이끄는 문

‘소리의 질서(Order Of Sound)’, 2020. © Christos Voutichtis

예술가 겸 건축가 크리스토스 부티히티스(Christos Voutichtis)가 제너러티브 아트 ‘소리의 질서(Order of Sound)’를 선보였다. 이 작품은 다섯 개의 키네틱 안테나 수신기를 원형으로 설치하여 대기중 전자기파의 횡방향 진동을 포착하고 공공장소, 건축물, 자연의 소리를 탐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너러티브 아트(Generative Art): 컴퓨터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우연적 결과물을 생성하는 디지털 아트.

‘소리의 질서’ 데이터 수집 및 작업 과정. © Christos Voutichtis

부티히티스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리의 실체가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주는데, 이번 작업에서는 전자기 스펙트럼에서 데이터를 수집하여 소리를 시각화하는 작업을 선보였다.

수집된 데이터의 통계학적 수치는 인공지능을 통해 그래픽 요소로 도식화된다. 이렇게 변환된 수치는 비주얼 라이브 프로그래밍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3D 가상 세계나 거대한 데이터 세계에서 시각화된다. 그리고 관람자들은 스크린이나 VR 뷰어 기기로 결과물을 경험할 수 있다.

‘소리의 질서’ 데이터 수집 과정. © Christos Voutichtis

소리의 주파수는 온도의 변화, 천둥, 허리케인과 같은 자연 현상의 소리와 인공위성, 전기 통신망, 기계, 비행기 소리에서 추출한 아날로그 및 디지털 신호로 탐지될 수 있다.

가상현실 속 ‘소리의 질서’, 2021. © Christos Voutichtis / Image: Machine

작품 ‘소리의 질서’는 단순히 다양한 장소에서 나타나는 사운드의 특징을 탐색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지만, 부티히티스는 이 작업을 통해 공공장소의 사유화와 관련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그는 실제 물리적인 공간에서든 가상 공간에서든 공공장소가 점점 더 사유화, 제도화되고 있으며, 사회적 불평등은 점점 더 양극화 되고 있다고 생각했다. 부티히티스는 어떠한 법칙도 존재하지 않고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가상 공간 세계를 만들어 기존의 위계질서에 도전하는 의지를 표현했다.

studio-urma.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조각으로 남긴 세계의 인구: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프랑스 디자이너 마티외 르아뇌르(Mathieu Lehanneur)가 ‘세계의 상태(State of the World)’를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선보였다....

2007-12-28 | 잊혀진 의자들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은 영국 던디대학교의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학과 재학생들이 만든 온라인 박물관이었습니다. 학생들은 “인터랙션 고고학자”가 되어, 한때 존재했으나 지금은 사라진 과거의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기기들을 연구하고 발굴하였고, ‘잊혀진 의자들’도 그렇게 태어난 전시 중 하나입니다. 아쉽게도 지금은 뮤지엄 오브 로스트 인터랙션 웹사이트도 전시 페이지도 사라졌지만, 오늘의 옛 뉴스를 통해 강령술 의자에서 조명 쇼 의자까지, 잊혀졌던 기묘한 의자들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