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럴파크 한복판에 등장한 황금 큐브

니클라스 카스텔로, ‘카스텔로 큐브(Castello Cube)’, 뉴욕 센트럴 파크, 2022. Ⓒ Niclas Castello / Photo: Cindy Ord (Getty Images)

지난 2일, 뉴욕 센트럴 파크 한복판에 186kg의 황금 큐브가 설치되었다. 독일의 현대미술가 니클라스 카스텔로(Niclas Castello)가 디자인한 ‘카스텔로 큐브’는 작가 카스텔로 자신의 이름을 붙인 ‘카스텔로 코인(Castello Coin)’ 출시를 기념해 제작한 것으로, 오는 2월 21일에 NFT 경매가 열릴 예정이다.

이 황금 큐브(가로, 세로, 높이 45cm, 무게 186kg)는 내부가 비어 있는 형태로, 24k 순금으로 제작되었다. 총 186kg의 금을 구매하는 비용으로 무려 1,170만 달러(약 140억 원)가 사용되었고, 작품을 위한 자체 보안팀도 꾸려졌다. 갤러리스트 리사 칸드호퍼(Lisa Kandlhofer)는 한 예술 간행물에 “‘카스텔로 큐브’는 암호 화폐를 기반으로 떠오르는 21세기 문화 생태계와 금이 최고로 여겨졌던 고대 세계 사이를 연결하는 일종의 매개체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황금으로 제작된 ‘카스텔로 큐브’ 앞에 선 니클라스 카스텔로. Ⓒ Niclas Castello / Photo: Cindy Ord (Getty Images)

카스텔로는 인터뷰에서 “이 작업은 모든 측면에서 개념적인 예술 작품이며, 내 작업은 세상 너머에 있는 무형의 무언가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카스텔로는 1978년 동독에서 태어나 주로 스트리트 아트, 팝 아트로 분류되는 작업을 해 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라는 역사적 사건에서 큰 영향을 받았고, 장 미셸 바스키아의 신표현주의적 스타일과의 연관성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뉴욕과 스위스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niclascastello.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7-29 | 산업디자인계 트렌드세터 10인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금융위기가 아직도 진행 중이던 2009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세터 10인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경제위기가 불러온 소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응답할 분야로서 산업디자인을 지목하고, 그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인사들을 선정한 것인데요. 과연 어떤 이름들이 명단을 이루었을까요. 2009년 오늘의 뉴스에서 재확인해봅니다.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2010-08-11 | 미소니, 케네스 앵거와 만나다

〈스콜피오 라이징〉으로 유명한 실험영화 감독 케네스 앵거와 이탈리아의 패션하우스 미소니가 만났습니다. 러닝타임 2분 30초의 짤막한 캠페인 필름 〈미소니 바이 앵거〉의 크레딧이 올라올 때, 온통 미소니로 끝나는 이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2010년 그해, 미소니 일가는 봄/여름 위르겐 텔러에 이어 가을/겨울 케네스 앵거의 카메라 앞에 서며, ‘직접’ 브랜드 홍보의 전면에 섰습니다.

2010-05-31 | 팬톤 호텔

팬톤의 컬러칩은 팬톤의 주력 상품이기도 하지만, 자체로 팬톤을 상징하는 디자인 자산이기도 하죠. 컬러칩의 모양새는 팬톤과의 ‘협업’을 원하는 여러 브랜드의 제품에 널리 활용되고, 또 팬톤의 자체 라이프스타일 소품군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2010년 팬톤은 브뤼셀에 호텔을 열며, 소위 ‘팬톤 유니버스’를 소품에서 공간으로 확대했습니다. 다만 더 이상 팬톤 호텔을 방문할 수는 없으니, 팬톤이 떠나고 이미 다른 호텔이 운영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