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럴파크 한복판에 등장한 황금 큐브

니클라스 카스텔로, ‘카스텔로 큐브(Castello Cube)’, 뉴욕 센트럴 파크, 2022. Ⓒ Niclas Castello / Photo: Cindy Ord (Getty Images)

지난 2일, 뉴욕 센트럴 파크 한복판에 186kg의 황금 큐브가 설치되었다. 독일의 현대미술가 니클라스 카스텔로(Niclas Castello)가 디자인한 ‘카스텔로 큐브’는 작가 카스텔로 자신의 이름을 붙인 ‘카스텔로 코인(Castello Coin)’ 출시를 기념해 제작한 것으로, 오는 2월 21일에 NFT 경매가 열릴 예정이다.

이 황금 큐브(가로, 세로, 높이 45cm, 무게 186kg)는 내부가 비어 있는 형태로, 24k 순금으로 제작되었다. 총 186kg의 금을 구매하는 비용으로 무려 1,170만 달러(약 140억 원)가 사용되었고, 작품을 위한 자체 보안팀도 꾸려졌다. 갤러리스트 리사 칸드호퍼(Lisa Kandlhofer)는 한 예술 간행물에 “‘카스텔로 큐브’는 암호 화폐를 기반으로 떠오르는 21세기 문화 생태계와 금이 최고로 여겨졌던 고대 세계 사이를 연결하는 일종의 매개체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황금으로 제작된 ‘카스텔로 큐브’ 앞에 선 니클라스 카스텔로. Ⓒ Niclas Castello / Photo: Cindy Ord (Getty Images)

카스텔로는 인터뷰에서 “이 작업은 모든 측면에서 개념적인 예술 작품이며, 내 작업은 세상 너머에 있는 무형의 무언가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카스텔로는 1978년 동독에서 태어나 주로 스트리트 아트, 팝 아트로 분류되는 작업을 해 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라는 역사적 사건에서 큰 영향을 받았고, 장 미셸 바스키아의 신표현주의적 스타일과의 연관성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뉴욕과 스위스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다.

niclascastello.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9 | 앨 고어의 기후위기 관련 연설

2006년 전 미국 부통령 앨 고어는 뉴욕대에서 한 연설에서 ‘2030 챌린지’를 언급했습니다. 2030년까지 모든 신축 건물에서 탄소중립을 이룰 것을 목표로 하자는 기획이었죠. 그때만 해도 목표는 2030년이었습니다. 16년이 지나는 동안 기후는 위기 상황에 가까워졌지만, 민관이 말하는 목표의 시한은 오히려 2050년으로 더 미뤄지고 말았습니다. 

2010-05-24 | 런던의 새 버스

런던의 상징이었던 이층버스가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2005년 12월 9일 루트마스터가 마지막으로 정규 노선 주행을 마친 지 약 5년 만에, ‘런던의 새로운 버스’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헤더윅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이 새로운 루트마스터는 2012년부터 런던의 거리를 달렸는데요. 하지만 생각보다 이른 2017년 런던시가 가격 문제를 이유로 뉴 루트마스터의 구입을 중단하였고, 그 자리는 헤더윅 스튜디오의 디자인에 바탕을 둔 또 다른 ‘새’ 루트마스터가 이어 받았습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10-02-24 | 메타볼리시티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