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시애틀 NFT 뮤지엄’

시애틀 NFT 뮤지엄의 외관, 2022. © Seattle NFT Museum

세계 최초로 NFT 작품만 전시하는 뮤지엄, 시애틀 NFT 뮤지엄(Seattle NFT Museum, SNFTM, 시애틀 벨타운)이 지난 2022년 1월 개관했다. 뮤지엄에서는 NFT의 개념과 잠재력을 소개하는 상설 전시와 함께 개관 전시(1월 27일-2월 25일)가 진행되고 있으며, 맞춤 제작된 30개의 스크린을 통해 디지털 아트와 컬렉션 작품들이 선보이고 있다. 전시 기간 중에 NFT 라이브 이벤트와 NFT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NFT 상설 전시를 보는 관람객, 2022. © Seattle NFT Museum

NFT는 2021년 상반기 동안에만 25억 달러(약 3조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예술 및 디지털 자산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시애틀 NFT 뮤지엄에서는 특히 현재 NFT에서 가장 판매량이 높은 컬렉션, 스포츠, 예술 등 세 가지 범주를 주로 다룬다.

이 뮤지엄이 제공하는 물리적 환경에서 예술가, 크리에이터, IP 소유주, 수집가들은 자신의 NFT 작품을 전시하는 기회를 갖는다. 그리고 관람객은 뮤지엄이라는 물리적 공간에서 디지털 아트를 보며 NFT 경험의 기초를 쌓고, 향후 NFT의 모습에 대해 상상하게 된다.

시애틀 NFT 뮤지엄의 운영 방식은 전통적인 미술관보다는, 15달러의 입장료를 받는 비영리 전시 공간에 가깝다. 그리고 이곳에서는 상업 갤러리처럼 작품의 거래가 이루어지지만, 전시 공간 대관료는 받지 않으며, 컬렉션을 통해 예술 작품을 영구 소장하지도 않는다. 대신 NFT 작품들을 아티스트나 수집가들로부터 직접 대여한 후 전시하는데, 물론 여기에서는 전통적인 미술관이나 갤러리의 물질적 전시에서 요구되었던 모든 복잡한 과정(운송 등)이 생략된다.

시애틀 NFT 미술관 개관 전시 풍경 (설치 스크린 작품들), 2022. © Seattle NFT Museum

시애틀 NFT 뮤지엄은 ‘예술 애호가’인 기술 전문 기업가 제니퍼 웡과 피터 해밀턴이 공동으로 설립했다. 해밀턴은 이 뮤지엄에 대해 “현재 개발되고 있는 예술과 기술의 폭을 보여주고, 새로운 영역과 범주를 탐구하며, 대중에게 NFT라는 매체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는 물리적 공간”이라고 정의하면서, 이를 통해 디지털 아트와 NFT 커뮤니티를 한 자리에 모으고, NFT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시애틀 NFT 뮤지엄은 지속가능성 추구에 전념한다. 지속가능성을 위해 NFT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최신 기술을 개발 중이며, 뮤지엄으로는 최초로 2040 탄소중립 기후 서약(The Climate Pledge)에 참여했다.

seattlenftmuseum.com
artnet.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2008-07-04 | 살집 있는 소파

매년 개최되는 D&AD 어워즈에는 학생부문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8년의 D&AD 학생부문 주제는 가구였는데, 그도 그럴 것이 후원사가 비트라였거든요. 후원사 측이 요청한 공모의 개요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새 ‘비트라 에디션’ 가구에서 영감을 얻은, 그러면서도 상업적 제약에서 벗어나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밀어붙인 그런 소파를 디자인할 것. ‘앳원’은 바로 그해의 1등상 수상작입니다. 마치 제니 사빌의 누드화 속 주인공이 소파와 하나가 되어버린 듯한 모습의 의자였죠.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텍스트 인식 이미지 생성 AI ‘DALL-E 2’

인공지능 연구소 오픈AI(OpenAI)에서 텍스트를 인식하여 사실적인 이미지와 그림을 ‘창작’할 수 있는 AI 시스템, ‘달-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