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만다이의 새 브랜딩 디자인, 2021. © Mandai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공개했다. 4년 간의 오랜 작업 끝에 완성된 프로젝트의 이름은 ‘생물다양성 디자인 플레이북(A Design playbook for biodiversity)’이다.

땅의 넓이만 300에이커(1,200제곱미터)에 달하는 세계적인 야생 동물 보호 구역 만다이의 이미지를 탈바꿈시키는 프로젝트를 착수하면서, 아낙은 생물다양성에 대한 일반의 인식 부족을 브랜딩의 문제로 접근했다. 만다이 측에서도 단지 새로운 그림을 요구하는데 그치지 않고, 생물다양성을 선도하는 동물원의 이미지를 구축하기를 원했다.

이러한 요구에 따라 아낙은 단순하지만 시급한 종합 브랜드 시스템-슬로건으로 ‘살아나다(Come to life)’를 제시했다. 이 문구는 ‘자연을 부활시키자’가 아닌, 생물다양성을 위해 ‘인간이 해야 하는 행동을 재고’하려는 외침이다.

만다이의 광고판, 2021. © Mandai

아낙은 생물다양성이라는 새로운 디자인 전략으로 만다이의 브랜드를 처음부터 재구성했다. 타이포그래피와 어조의 구조적 변화, 이에 부합하는 서체, 열대 지방을 연상시키는 그래픽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등에서 인간과 동물을 동일 선상에 놓고, 인간 주변의 생물을 바라보는 관점의 변화를 시도했다.

다양한 타이포그래피와 메시지, 2021. © Mandai

로고 디자인은 일러스트레이션 스튜디오 얼웨이즈위드아너와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생동감 넘치는 야생의 에너지를 담은 로고에는 콜로폰 파운드리(Colophone Foundray) 서체가 사용되었다.

만다이는 이 새로운 시각 언어를 통해 야생(동물원)의 문화와 생물다양성이라는 개념을 잠재적 방문자들에게 제공하고 인간을 자연으로 회귀시키는 효과를 기대한다.

만다이의 브랜딩 디자인과 메시지를 보여주는 영상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branding.news
withanak.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Previous article숲 속의 회의장
Next article물 재사용

More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2008-10-08 | 스트리트 아트 x 사진

“JR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큰 미술관이 있습니다. 사진 콜라주 기법 덕분에, 작품을 무료로 온 세상의 벽에 전시하여, 평소에 박물관에 가지 않는 사람들의 관심을 이끕니다.” 물론 그 세상의 벽 중에는 실제의 갤러리, 뮤지엄들도 포함되지요. 여기 2008년 테이트 모던의 벽이 그러했고, 바로 얼마 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천장과 바닥이 그랬던 것처럼요. 

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의 ‘시티 뮤직’은 도시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