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만다이의 새 브랜딩 디자인, 2021. © Mandai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공개했다. 4년 간의 오랜 작업 끝에 완성된 프로젝트의 이름은 ‘생물다양성 디자인 플레이북(A Design playbook for biodiversity)’이다.

땅의 넓이만 300에이커(1,200제곱미터)에 달하는 세계적인 야생 동물 보호 구역 만다이의 이미지를 탈바꿈시키는 프로젝트를 착수하면서, 아낙은 생물다양성에 대한 일반의 인식 부족을 브랜딩의 문제로 접근했다. 만다이 측에서도 단지 새로운 그림을 요구하는데 그치지 않고, 생물다양성을 선도하는 동물원의 이미지를 구축하기를 원했다.

이러한 요구에 따라 아낙은 단순하지만 시급한 종합 브랜드 시스템-슬로건으로 ‘살아나다(Come to life)’를 제시했다. 이 문구는 ‘자연을 부활시키자’가 아닌, 생물다양성을 위해 ‘인간이 해야 하는 행동을 재고’하려는 외침이다.

만다이의 광고판, 2021. © Mandai

아낙은 생물다양성이라는 새로운 디자인 전략으로 만다이의 브랜드를 처음부터 재구성했다. 타이포그래피와 어조의 구조적 변화, 이에 부합하는 서체, 열대 지방을 연상시키는 그래픽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등에서 인간과 동물을 동일 선상에 놓고, 인간 주변의 생물을 바라보는 관점의 변화를 시도했다.

다양한 타이포그래피와 메시지, 2021. © Mandai

로고 디자인은 일러스트레이션 스튜디오 얼웨이즈위드아너와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생동감 넘치는 야생의 에너지를 담은 로고에는 콜로폰 파운드리(Colophone Foundray) 서체가 사용되었다.

만다이는 이 새로운 시각 언어를 통해 야생(동물원)의 문화와 생물다양성이라는 개념을 잠재적 방문자들에게 제공하고 인간을 자연으로 회귀시키는 효과를 기대한다.

만다이의 브랜딩 디자인과 메시지를 보여주는 영상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branding.news
withanak.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Previous article숲 속의 회의장
Next article물 재사용

More

중산층의 잇템 #3 뜨개질 : 취미로서의 노동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였다. 한국 돈으로 5,000원도 하지 않는 금액의 진주 귀걸이를 발견했다. 아무리...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2009-02-25 | 2009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

런던 디자인뮤지엄이 주최하는 연례 디자인 시상식의 2009년도 수상 결과를 다시 만나봅니다. 건축, 패션, 가구, 그래픽, 인터랙티브, 제품, 운송 등 총 7개 부문에서 ‘올해의 디자인’이 선정되었는데요. 노르웨이 오슬로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콜롬비아 메데인의 케이블카까지, 2008년의 디자인을 되돌아보는 기회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