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비 브릭(Bee Brick). © Green&Blue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출시했다. ‘비 브릭(Bee Brick)’은 다양한 크기의 구멍이 있는 벽돌로 꿀벌에게 아늑한 보금자리가 되면서도 건물 외벽이나 정원을 짓는 데 사용될 수 있다.

브라이튼시에서는 최근 도시 계획법에 따라 5미터 이상의 신축 건물에 벌 벽돌 설치를 의무화하는 조례를 승인했다. 기후변화와 서식지의 손실로 인해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외톨이 꿀벌을 보존하기 위함이다. 전 세계에 분포하는 꿀벌 1만 600여 종 가운데 90% 이상은 무리를 지어 다니지 않는 외톨이 꿀벌이다. 바로 이들이 식량의 3분의 1을 수분하며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 브릭. © Green&Blue

폐콘크리트를 재활용해 만든 비 브릭은 기존 벽돌과 크기가 비슷하고 벌집처럼 좁은 구멍이 있다. 꿀벌은 구멍 속에 알을 낳거나 입구를 초목이나 흙으로 봉인해 유충을 키우기도 한다. 벌 친화적인 디자인 요소가 더해진 벽돌은 붉은 석조벌이나 가위벌 같은 외톨이 꿀벌이 건물이나 정원에서 둥지를 꾸릴 수 있도록 돕는다.

비 브릭. © Green&Blue

외톨이 꿀벌은 해로운 곤충이 아니기 때문에 아이나 반려 동물을 키우더라도 안심하고 벽돌을 설치할 수 있다. 비 브릭은 어떠한 도시 공간에서나 사용할 수 있고 벌집을 대체할 수 없는 공간이나 기둥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greenandblue.co.uk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줌, 가상 아바타 기능 출시

지난 3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Zoom Video Communications)(이하 '줌')에서 참가자의 실제 모습을 대신해 보여주는...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2011-03-14 | 소재 탐구: 젤포

어떤 디자인은 소재에서 출발하기도 합니다.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엘리제 가브리엘은 ‘포옹’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을 통해 ‘젤포’라는 이름의 신소재를 제품 디자인에 끌어 안습니다. “예측을 뛰어넘는 의외의 요소가 매력”이라는 이 낯선 소재가 테이블, 의자, 조명처럼 익숙한 사물에 어떻게 결합되는지를, 2011년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