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비 브릭(Bee Brick). © Green&Blue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출시했다. ‘비 브릭(Bee Brick)’은 다양한 크기의 구멍이 있는 벽돌로 꿀벌에게 아늑한 보금자리가 되면서도 건물 외벽이나 정원을 짓는 데 사용될 수 있다.

브라이튼시에서는 최근 도시 계획법에 따라 5미터 이상의 신축 건물에 벌 벽돌 설치를 의무화하는 조례를 승인했다. 기후변화와 서식지의 손실로 인해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외톨이 꿀벌을 보존하기 위함이다. 전 세계에 분포하는 꿀벌 1만 600여 종 가운데 90% 이상은 무리를 지어 다니지 않는 외톨이 꿀벌이다. 바로 이들이 식량의 3분의 1을 수분하며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 브릭. © Green&Blue

폐콘크리트를 재활용해 만든 비 브릭은 기존 벽돌과 크기가 비슷하고 벌집처럼 좁은 구멍이 있다. 꿀벌은 구멍 속에 알을 낳거나 입구를 초목이나 흙으로 봉인해 유충을 키우기도 한다. 벌 친화적인 디자인 요소가 더해진 벽돌은 붉은 석조벌이나 가위벌 같은 외톨이 꿀벌이 건물이나 정원에서 둥지를 꾸릴 수 있도록 돕는다.

비 브릭. © Green&Blue

외톨이 꿀벌은 해로운 곤충이 아니기 때문에 아이나 반려 동물을 키우더라도 안심하고 벽돌을 설치할 수 있다. 비 브릭은 어떠한 도시 공간에서나 사용할 수 있고 벌집을 대체할 수 없는 공간이나 기둥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greenandblue.co.uk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07-03-02 | 좋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하여

지난 2010년 10월 22일자 아카이브 뉴스를 통해, 영국의 건축·건축환경자문위원회(CABE)가 폐지라는 우울한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오늘의 아카이브 뉴스는 그보다 앞서 2007년 CABE가 내놓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한 가이드북과 도구 이야기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