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비 브릭(Bee Brick). © Green&Blue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출시했다. ‘비 브릭(Bee Brick)’은 다양한 크기의 구멍이 있는 벽돌로 꿀벌에게 아늑한 보금자리가 되면서도 건물 외벽이나 정원을 짓는 데 사용될 수 있다.

브라이튼시에서는 최근 도시 계획법에 따라 5미터 이상의 신축 건물에 벌 벽돌 설치를 의무화하는 조례를 승인했다. 기후변화와 서식지의 손실로 인해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외톨이 꿀벌을 보존하기 위함이다. 전 세계에 분포하는 꿀벌 1만 600여 종 가운데 90% 이상은 무리를 지어 다니지 않는 외톨이 꿀벌이다. 바로 이들이 식량의 3분의 1을 수분하며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비 브릭. © Green&Blue

폐콘크리트를 재활용해 만든 비 브릭은 기존 벽돌과 크기가 비슷하고 벌집처럼 좁은 구멍이 있다. 꿀벌은 구멍 속에 알을 낳거나 입구를 초목이나 흙으로 봉인해 유충을 키우기도 한다. 벌 친화적인 디자인 요소가 더해진 벽돌은 붉은 석조벌이나 가위벌 같은 외톨이 꿀벌이 건물이나 정원에서 둥지를 꾸릴 수 있도록 돕는다.

비 브릭. © Green&Blue

외톨이 꿀벌은 해로운 곤충이 아니기 때문에 아이나 반려 동물을 키우더라도 안심하고 벽돌을 설치할 수 있다. 비 브릭은 어떠한 도시 공간에서나 사용할 수 있고 벌집을 대체할 수 없는 공간이나 기둥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greenandblue.co.uk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사운드 & 작곡 플랫폼

일본의 사운드 디자이너 유리 스즈키(Yuri Suzuki)는 전 세계에서 녹음된 갖가지 소리를 활용하여 작곡을 하는...

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