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식 애플 뮤지엄 개관

2022년 5월 28일,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 비공식 애플 박물관이 개관한다. 옛 노블린 공장(Norblin Factory)를 개조하여 만든 이 박물관에는 총 350m² 면적에 컴퓨터, 전화기, 액세서리 등 애플과 관련된 사물 약 1,600점이 전시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애플의 역사와 발전을 볼 수 있으며 전시품에는 1976년에 제작된 전자기기 외에도 애플의 독특한 컨텐츠와 포스터, 기념품 등, 애플의 역사와 발전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오브제가 포함되어 있다. 박물관 측에서는 모든 정보와 제품을 한번에 전시하지 않고 나누어 선보임으로써 콘텐츠를 보다 체계적으로 전달하는 방식을 취했다.

애플 박물관 로고 ⓒ apple muzeum
애플 박물관 전경 ⓒ apple muzeum

1976년 스티브 워즈니악이 만든 최초의 컴퓨터이자 애플의 첫 번째 제품인 ‘애플 1(Apple 1)’을 시작으로 1984년 등장한 최초의 맥 ‘매킨토시 128k(Macintosh 128k)’, 1997년에 20주년 기념으로 출시된 매킨토시, 스티브 잡스가 1997년 애플에 복귀해 처음 선보인 ‘아이맥 G3(iMac G3) 등이 전시된다.

Apple 1, 1976. ⓒ apple museum
Macintosh 128k, 1984. ⓒ apple museum
20-th Anniversary Macintosh, 1997. ⓒ apple museum
iMac G3, 1998. ⓒ apple muzeum

applemuzeumpolska.pl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캠벨 수프, 50년만에 변신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으로 유명한 캠벨 수프의 캔 라벨이 약 50년 만에 리디자인 되었다....

2011-07-14 | 도시 별보기

도시의 밤은 너무 밝고, 그 밝음을 이겨낼 별은 많지 않습니다. 프랑스의 디자이너 오스카 레르미트는 그래서 도시의 밤에 인공의 별자리를 선사하기로 했지요. 직경 1mm도 되지 않는 가는 실과 태양광 LED 전구로 디자인한 전에 없던 별자리. 그렇게 레르미트는 ‘도시 별보기’로 런던의 밤에 새로운 별을 수놓았습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2009-08-26 | 토털 리콜, 데이터에 담긴 일생

한 사람의 인생을 전자적으로 기억할 수 있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소속 컴퓨터과학자 고든 벨은 이를 목표로 1998년부터 자신의 삶을 디지털 아카이브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말하자면 삶을 “e-기억”의 대상으로 전환하기 시작한 것이죠. 그렇게 구축한 데이터베이스와 다면적 분류 방식을 바탕으로 한 “총체적 기억”. 고든 벨과 짐 게멜의 서적 『토털 리콜』은 질문합니다. “만일 우리가 살아가며 노출되었던 그 모든 정보에, 계속해서 접속할 수 있다면 어떠한 일이 벌어질 것인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