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질 아블로의 마지막 루이 비통: 2022 파리 패션 위크

2개월 전 세상을 떠난 패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마지막으로 디렉팅을 맡았던 루이 비통 남성복 컬렉션이, 2022 파리 패션 위크에서 공개되었다. 2018년에 루이 비통의 아트 디렉터로 발탁된 이후, 지금까지 7번의 컬렉션을 발표했고, 이번 8번째 컬렉션 ‘루이 드림하우스(Louis Dreamhouse)’를 마지막으로 버질 아블로의 루이 비통은 막을 내린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런웨이 © Louis Vuitton

이번 패션쇼는 버질 아블로의 디자인 철학, 즉 어린 아이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보이후드 이데올로기(Boyhood Ideology)’ 렌즈를 통해, 남성복의 사회적 드레스 코드를 변형하고 재해석한다. 다양한 소재와 기술을 사용한 의상과, 무대 위 모델들의 초현실주의적인 몸동작은, 익숙한 것들을 추상화하면서 보는 이들의 시야를 확장시킨다.

‘루이 드림하우스’는 의상과 함께 안무, 사운드트랙, 단편 영화 등의 다양한 요소로 구성되었는데, 그 중 특히 모델이 누비는 초현실주의적인 런웨이의 디자인과 연출이 흥미롭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런웨이 © Louis Vuitton

파리 카로 뒤 텅플(Carreau du Temple) 내부의 ‘8계절의 아치’를 중심으로 런웨이를 배치하고 그 위에 위치한 대형 식탁에는 오케스트라가 둘러앉아 사운드트랙을 연주한다. 중앙에 대형 침대가 놓여 있는 침실에서는 가구가 흔들리면서 쓰러지고, 상승하는 계단 구조물에서는 모델들이 계단 아래로 떨어졌다가 트램펄린으로 다시 튀어 오르기를 반복한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런웨이 © Louis Vuitton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런웨이 © Louis Vuitton

지붕 위로 연기를 뿜어내는 굴뚝에는 모델이 매달리고 물구나무를 선다. 이러한 비현실적인 무대 장치들은 이전에 버질 아블로가 디렉팅한 루이 비통 패션쇼 가운데 특히 2020 F/W 컬렉션에서 가져온 것이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런웨이 © Louis Vuitton

이번 패션쇼의 시노그래피는 로스앤젤레스의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플레이랩(Playlab)에서 담당했다. 2020 S/S 컬렉션부터 아블로와 함께 해 온 플레이랩은 아블로의 마지막 컬렉션을 위해 몽환적이고 역동적인 런웨이를 만들어냈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복 컬렉션 영상 © Louis Vuitton



louisvuitton.com
complex.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2011-10-07 | 아이시포스터

아이시포스터는 전 세계의 오리지널 빈티지 포스터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하지만 주력은 60~70년대 폴란드의 영화 포스터입니다. 폴란드의 시각 문화에 있어 포스터가 차지하는 자리는 독특합니다. 영화 포스터도 정말로 색다르죠. 영화의 주요 장면나 주역들의 얼굴이 주를 이루는 전형적인 포스터는 오히려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아이시포스터에서 폴란드 포스터 특유의 매력을 다시금 확인해보시죠. 

2008-10-20 | 필름 카메라의 귀환

무엇인가가 주류로 부상할 때, 그것에 의해 밀려난 것을 지향하는 움직임이 생겨나기도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가 대중화된 시기와 클래식 카메라, 로모, 토이 카메라 등이 인기를 누린 시기가 비슷했던 것처럼요. 2008년 일본의 슈퍼헤즈가 내놓은 ‘블랙버드, 플라이’도 그러한 맥락에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