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어망에서 의자로

© Interesting Times gangs

스웨덴의 스튜디오 ‘인터레스팅 타임즈 갱즈(Interesting Times gangs)’는 재활용 어망과 목재섬유(Wood fiber)를 결합한 소재를 3D프린팅하여 제작한 ‘켈프 컬렉션(Kelp collection)’을 선보였다.

이 컬렉션은 2022년 봄, 스웨덴 스톡홀름에 새롭게 오픈하는 초밥 레스토랑 ‘블랙 밀크 스시(Black milk sushi)’의 인테리어 콘셉트 의뢰로 디자인되었다. 레스토랑의 쉐프는 뭔가 특별한 콘셉트의 인테리어를 원했고, 디자이너들은 어획 산업이 해양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했다. 바다와 인근 수역에 남아 있는 그물들로 인해 많은 물고기와 해양 생물들이 죽어가는 지속 불가능한 어업의 관행과 해수 온도 상승으로 인한 해초 숲 파괴문제에 주목한다는 의미에서 해초 형태의 의자 디자인인 켈프 컬렉션을 선보였다.

© Interesting Times gangs

켈프 컬렉션은 어획의 결과로 사라져가는 수중 해초 숲에 대한 인식을 불러일으킨다. 의자 디자인에는 해초 숲과 유사한 색을 적용하고 해양 생물의 유기적 형태를 적용했다. 재활용 어망과 목재 섬유를 결합한 소재는 수명 주기가 끝난 이후 분해하여 같은 재료로 새로운 3D프린팅 가구를 제작하는 데 재사용할 수 있다.

© Interesting Times gangs

켈프 컬렉션 라인은 올해 초 스톡홀름 가구 & 조명 박람회(Stockholm Furniture & Light Fairs exhibition)에서 전시 될 예정이었으나 현재 박람회가 연기되면서 출시가 잠시 미루어졌다. 대신 2022년 2월의 스톡홀름 디자인 위크(Stockholm Design Week)에서 디지털 디자인 관련 토크에 참여하여, 디자인 영역에서의 3D프린팅을 논의했다.

itg.studio/project/kelp-collection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09-09-07 |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디자인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에게도 이 이름은 낯설지 않을 것입니다. 또 디자이너들의 디자이너이기도 하죠. 2009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디터 람스 – 레스 앤드 모어’ 전시가 열렸습니다. 전시는 디터 람스의 40년 커리어 중에서 약 12년 정도의 기간에 집중하며, 그 시기의 “랜드마크”라 할 제품 작업들을 통해, 디터 람스의 세계를 조명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