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버려진 어망에서 의자로

© Interesting Times gangs

스웨덴의 스튜디오 ‘인터레스팅 타임즈 갱즈(Interesting Times gangs)’는 재활용 어망과 목재섬유(Wood fiber)를 결합한 소재를 3D프린팅하여 제작한 ‘켈프 컬렉션(Kelp collection)’을 선보였다.

이 컬렉션은 2022년 봄, 스웨덴 스톡홀름에 새롭게 오픈하는 초밥 레스토랑 ‘블랙 밀크 스시(Black milk sushi)’의 인테리어 콘셉트 의뢰로 디자인되었다. 레스토랑의 쉐프는 뭔가 특별한 콘셉트의 인테리어를 원했고, 디자이너들은 어획 산업이 해양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했다. 바다와 인근 수역에 남아 있는 그물들로 인해 많은 물고기와 해양 생물들이 죽어가는 지속 불가능한 어업의 관행과 해수 온도 상승으로 인한 해초 숲 파괴문제에 주목한다는 의미에서 해초 형태의 의자 디자인인 켈프 컬렉션을 선보였다.

© Interesting Times gangs

켈프 컬렉션은 어획의 결과로 사라져가는 수중 해초 숲에 대한 인식을 불러일으킨다. 의자 디자인에는 해초 숲과 유사한 색을 적용하고 해양 생물의 유기적 형태를 적용했다. 재활용 어망과 목재 섬유를 결합한 소재는 수명 주기가 끝난 이후 분해하여 같은 재료로 새로운 3D프린팅 가구를 제작하는 데 재사용할 수 있다.

© Interesting Times gangs

켈프 컬렉션 라인은 올해 초 스톡홀름 가구 & 조명 박람회(Stockholm Furniture & Light Fairs exhibition)에서 전시 될 예정이었으나 현재 박람회가 연기되면서 출시가 잠시 미루어졌다. 대신 2022년 2월의 스톡홀름 디자인 위크(Stockholm Design Week)에서 디지털 디자인 관련 토크에 참여하여, 디자인 영역에서의 3D프린팅을 논의했다.

itg.studio/project/kelp-collection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07-03-02 | 좋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하여

지난 2010년 10월 22일자 아카이브 뉴스를 통해, 영국의 건축·건축환경자문위원회(CABE)가 폐지라는 우울한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오늘의 아카이브 뉴스는 그보다 앞서 2007년 CABE가 내놓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한 가이드북과 도구 이야기입니다.(...)

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