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재사용

이케아의 디자인 연구소인 스페이스 10(Space 10)과 델프트 공과대학교(TU Delft)가 물을 재사용하는 방법에 관한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물’은 모든 생명을 유지하는데 필수 조건이지만, 물에 대한 요구가 늘어나고 도시가 확대될수록 물을 공급하는 시설을 마련하고 유지하는 일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이 점에 주목하여 6명의 디자이너가 홍콩, 멕시코시티, 런던 세 도시를 임의로 설정하여 미래의 물 사용법을 제시한다.

안드레아 리 & 미셸 림, ‘메이드 위드 레인(Made with Rain)’, 홍콩, 2021. ⓒ Olivia Lifungula

홍콩 디자이너 안드레아 리(Andrea Li)와 미셸 림(Michelle Lim)은 빗물을 수집해 레몬차를 만드는 시스템(Made with Rain)을 고안했다. 이들은 리서치를 통해 홍콩 전체 물 사용의 46%가 산업, 특히 서비스 산업분야에 사용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결국 산업용수의 효율적인 사용법을 찾는다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물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먼저 홍콩은 비가 많이 오는 지역이라는 사실에 주목하여 산업용수를 빗물로 대체하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리고 평평한가게 지붕을 통해 빗물을 수집하는 시스템을 구상하고, 이를 홍콩의 상징적인 문화 중 하나인 레몬티의 생산-소비 부문과 결합시키는 방안을 고안했다.

켈시베어 & 이타마르 릴리엔탈, ‘에쿠아(Äkua)’, 멕시코시티, 2021. ⓒ Ariana Velazquez

멕시코시티의 디자이너 켈시 베어(Kelsey Bair)와 이타마르 릴리엔탈(Itamar Lilienthal)은 바이오소재를 활용한 물 정화 시스템 ‘에쿠아(Äkua)’를 제작했다. 잦은 홍수, 오염된 수돗물, 도시의 폐수가 계곡으로 그대로 흘러가는 등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는 멕시코시티에서는 안전한 식수를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다. 효과적인 물 여과 방법을 고심하던 중 이들은 멕시코시티 전역에서 발견되는 용암석 ‘테존틀’과 가시나무 선인장 ‘노팔’에서 해결안을 찾았다. 노팔은 물 여과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황산알루미늄보다 300배 이상의 효율성을 발휘하고, 테존틀은 스펀지처럼 병균을 광물 구조안에 가두기 때문에, 이를 통해 획기적으로 식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엘리사 브루나토 & 크리스토프 디크만, ‘파이프 해부도(Pipe Anatomy)’, 런던, 2021. ⓒ Olivia Lifungula

영국 디자이너 엘리사 브루나토(Elissa Brunato)와 크리스토프 디크만(Christoph Dichmann)은 새로운 파이프 형태를 제안한다. 이들은 이미 손상된 파이프로 인해, 공급되는 물 가운데 1/4이 중간 과정에서 누수된다는 사실, 매주 평균 1,300개의 파이프가 수리되고, 하루에 약 6억 리터의 식수가 손실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결과적으로, 파이프를 시간이 흐르면서 주변 환경에 반응하는 대상으로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에서 출발하여, 이에 적합한 소재의 사용을 제안했다.

스페이스 10은 도시가 안고 있는 물 문제의 복합성을 강조했다. 물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디자이너, 전문가, 시민간의 개방적이고 협력적인 대화와 긴밀한 관계를 통한 접근이 중요하다는 점에 방점을 둔다.

Space10.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재활용 플라스틱 벽돌 ‘바이블록’

“플라스틱은 무죄입니다. 문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대로 처리할 계획이 없다는 점이죠.”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문을 연 바이퓨전(ByFusion...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