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여러 방식들이 모색되고 있다.

크로아티아의 가구 브랜드 프로스토리아(Prostoria)는 지난 6월 코로나 19 속에서 관객과 소통하기 위해 ‘리비지팅 팩토리(Revisiting Factory)’라는 제목의 오프라인 전시를 개최했다. 이 전시에서는 가구로 만들어지기 전까지 목재를 보관하는 장소인 프로스토리아의 목재 건조실을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여, 건조 중인 목재와 완성된 디자인 가구를 함께 선보였다. 많은 관람객이 모이는 박람회와 달리 야외 공간이나 관람객 간 충분히 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또한 프로스토리아의 대표 토미슬라프 크네조비치(Tomislav Knezovic)는 “지속가능성이 디자인프로세스의 일부”임을 보여주기 위해 목재 건조실을 전시공간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프로스토리아, 리비지팅 팩토리, 2021. © Prostoria

‘리비지팅 팩토리’는 2020년부터 시작된 ‘리비지팅 아날로그(Revisiting Analogue)’ 프로젝트의 연장선에서 기획된 전시이다. ‘리비지팅 아날로그’ 프로젝트는 지역의 건축 공동체가 중심이 되어 진행된다. 지난 해 프로스토리아는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크로아티아 도심에서 벗어난 지역에 위치한 프로스토리아 공장 근처 숲 속에 ‘투명 벽’으로 된 컨셉 주택 형식으로 파빌리온을 만들어 선보였다.

2020년의 ‘리비지팅 아날로그’와 2021년의 ‘리비지팅 팩토리’는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 19로 인해 취소된 국제 가구 박람회에 대한 하나의 대안으로 등장했다.

프로스토리아, 투명한 벽으로 만들어진 파빌리온(리비지팅 아날로그 프로젝트), 2020. © Prostoria

‘리비지팅 팩토리’ 프로젝트는 2021 독일 브랜드 어워드(German Branding Awards 2021)에서 3개 의 상을 받았다. 특히 국제시장을 활발하게 만드는데 기여한 브랜드에 수여하는 엑설런트 브랜드-인테리어 & 리빙(The Excellent Brands-Interior & Living) 부문을 수상했다.

‘리비지팅 팩토리’와 ‘리비지팅 아날로그’ 프로젝트는 모두 크로아티아-오스트리아계 디자인 그룹인 누먼/포유즈 스튜디오(Numen/ForUse studio)와 산업디자이너 사이먼 모라시 피페치치(Simon Morasi Pipercic)와의 공동작업으로 진행되었다.

prostoria.eu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