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the metaverse)’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항공 기내 용품과 공항에서 사용되는 제품 등으로 구성되어 미래 여행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누바는 리모와 제품을 상징하는 알루미늄을 소재로 하여 네 가지 제품, 테이블, 푸드 카트, 램프, 음향 시스템을 제안했다. 실제 제품도 제작하지만 고유의 디지털 코드를 부여하는 NFT를 함께 제공한다는 점 또한 주목해볼만 하다. 이 작품은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칵테일 또는 식사 테이블로 사용 가능한 텔레스코픽 테이블은 리모와에서 제조하는 높이 조절이 가능한 수하물 손잡이와 알루미늄을 소재로 사용하여 제작되었다. 테이블을 사용자에 맞게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 눈에 띄는 강점이다.

RIMOWA x NUOVA, NA-09-20 텔레스코픽 테이블(telescopic table), 2021. Photo © NUOVA

음식을 보관할 수 있는 유리 서비스 카트는 리모와의 여행가방에 적용되는 멀티 휠 시스템과 가죽 수하물 끈, 항공 우주 등급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서빙 트레이로 구성, 디자인되었다.

RIMOWA x NUOVA, NA-01-20, 유리 서비스 카트(glass service cart), 2021. Photo © NUOVA

플로어 램프는 리모와의 울퉁불퉁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다. 소재의 광택이 무엇보다 눈에 띄고, 반투명의 렌즈로 빛을 확산하여 비행기 실내 조명의 은은한 빛을 담아낸다.

RIMOWA x NUOVA, NA-10-20 플로어램프(Floor lamp), 2021. Photo © NUOVA

가상 공항 터미널의 안내 방송 투명 스피커 시스템은맑고 안정적인 음질을 위한 특수 유리(제조국: 일본)로 제작했다. 하얀 몸체와 반투명의 금색 유리는 인공위성의 형태를 띠고 있고 지지대는 플로어램프에 사용되었던 울퉁불퉁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다.

RIMOWA x NUOVA, NA-11-20 투명스피커 시스템(Transparent Speaker System), 2021. Photo © NUOVA

Designboom.com
rimowa.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2006-08-31 | 자하 하디드의 자동차 디자인

자하 하디드가 자동차를 디자인한다면 어떠한 모습일까요. 그에 대한 대답을 아트 딜러 케니 샥터의 제안으로 태어난 ‘Z-카’ 콘셉트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수소로 달리는 물방울 모양의 삼륜차. 이 콘셉트카는 2008 서울디자인올림픽에서도 전시된 바 있지요. 하디드의 자동차 디자인은 이후 ‘Z-카 2’ 로까지 이어졌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