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the metaverse)’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항공 기내 용품과 공항에서 사용되는 제품 등으로 구성되어 미래 여행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누바는 리모와 제품을 상징하는 알루미늄을 소재로 하여 네 가지 제품, 테이블, 푸드 카트, 램프, 음향 시스템을 제안했다. 실제 제품도 제작하지만 고유의 디지털 코드를 부여하는 NFT를 함께 제공한다는 점 또한 주목해볼만 하다. 이 작품은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칵테일 또는 식사 테이블로 사용 가능한 텔레스코픽 테이블은 리모와에서 제조하는 높이 조절이 가능한 수하물 손잡이와 알루미늄을 소재로 사용하여 제작되었다. 테이블을 사용자에 맞게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 눈에 띄는 강점이다.

RIMOWA x NUOVA, NA-09-20 텔레스코픽 테이블(telescopic table), 2021. Photo © NUOVA

음식을 보관할 수 있는 유리 서비스 카트는 리모와의 여행가방에 적용되는 멀티 휠 시스템과 가죽 수하물 끈, 항공 우주 등급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서빙 트레이로 구성, 디자인되었다.

RIMOWA x NUOVA, NA-01-20, 유리 서비스 카트(glass service cart), 2021. Photo © NUOVA

플로어 램프는 리모와의 울퉁불퉁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다. 소재의 광택이 무엇보다 눈에 띄고, 반투명의 렌즈로 빛을 확산하여 비행기 실내 조명의 은은한 빛을 담아낸다.

RIMOWA x NUOVA, NA-10-20 플로어램프(Floor lamp), 2021. Photo © NUOVA

가상 공항 터미널의 안내 방송 투명 스피커 시스템은맑고 안정적인 음질을 위한 특수 유리(제조국: 일본)로 제작했다. 하얀 몸체와 반투명의 금색 유리는 인공위성의 형태를 띠고 있고 지지대는 플로어램프에 사용되었던 울퉁불퉁한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다.

RIMOWA x NUOVA, NA-11-20 투명스피커 시스템(Transparent Speaker System), 2021. Photo © NUOVA

Designboom.com
rimowa.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21 | 머스 커닝엄 이벤트

시각 및 퍼포먼스 예술을 지원해온 트와이스 예술 재단의 저널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디지털 태블릿을 매체로 삼았습니다. ‘트와이스: 머스 커닝엄 이벤트’는 아이패드 앱의 형식으로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인 머스 커닝엄의 작업을 제시합니다. 춤이라는 예술을 어떻게 재현하고 전달할 것인가라는 트와이스의 오랜 고민을 당시 급부상한 태블릿 환경을 기회 삼아 시험했던 사례입니다. 

2006-09-21 |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모델

세계 최초의 탁상용 조명 앵글포이즈가 탄생 70주년을 맞아 몸집을 키웠습니다. 어느 정도냐면 탁상 위를 벗어나 야외로 옮겨갈 정도로요. 2006년 100% 디자인 런던에서 ‘앵글포이즈 1227 자이언트’ 버전이 공개되었습니다. 가정용인 1227 모델의 세 배 크기로, 높이가 약 2.4m에 달하는 대형 모델이었습니다. 

2010-03-17 |〈가디언〉, 서비스 디자인 증보판 발행

2010년 3월 15일, 영국의 유력 일간지 〈가디언〉이 ‘서비스 디자인’을 주제로 증보판을 내놓았습니다. 제품 중심의 산업에서 소위 지식 산업으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서비스 디자인이 부상했고, 〈가디언〉의 이 기획은 기존 유형의 것에 적용해 왔던 굿 디자인 논의를 왜 또 어떻게 무형의 것에 적용할 것인지를 다루었습니다.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