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3D 프린팅 된 뇌 형상 © Elena Malott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해냈다. 브라운 대학교 여름 온라인 강좌를 수강하던 중, 말롯은 기말 과제로 뇌의 후두엽을 조사하게 되었고, 이 과정에서 X-레이와 MRI 스캔 같은 장치들이 어떤 방식으로 질병을 발견하는지 그 원리를 파악하게 되었다.

한편, 말롯은 3D 프린터 로봇 회사를 운영하는 아버지의 사무실에서 비서로도 일하고 있었다. 이렇게 뇌 연구와 함께 3D 프린터를 다루게 된 말롯은, 어느 날 회사에서 소프트웨어 문제로 출력에 오류가 생겨 프린터에서 바닥으로 흐르는 플라스틱을 보고 “꼭 뇌 같이 생겼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MRI와 3D 프린터가 만나는 순간을 포착한 것이다. 그리고 곧바로 뇌를 MRI로 스캔하여 3D 프린팅을 시행했다.

3D 프린터에서 출력되는 플라스틱과 엘레나 말롯 © Elena Malott

말롯은 MRI 스캔과 3D 프린팅이 교차하는 지점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것은 바로 ‘슬라이싱’이라는 과정이다. 슬라이싱은 3D 프린터 구동을 위해 3D 개체의 단면을 층층이 레이어로 써는 과정을 일컫는다. 3D 프린터는 가상의 모델을 실제 물리적 개체로 만들기 위해 레이어를 쌓는 반면, MRI는 물리적 개체를 디지털 이미지로 분해한다.

뇌의 슬라이싱을 쌓고 있는 3D 프린터 © Elena Malott

3D로 프링팅을 하려면 바닥면이 평평해야 하는데, 뇌는 구 형태를 띠고 있어서, 말롯은 반으로 쪼개진 형태를 프린팅 했다. 몇 차례의 시행착오 끝에 최종적으로 가로 560mm, 세로 570mm, 높이370mm, 무게 75kg 규모의 완전한 뇌 형상을 출력했다.

이 실험은 3D 프린팅이 의료 교육 및 연구에 사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향후 말롯은 뇌의 조직인 백색, 회색 물질과 유사한 전도성을 가진 재료를 가지고 3D 프린팅을 탐구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번에 3D 프린팅 된 뇌 형상은 박물관과 같은 공식 관련 기관에 기증할 계획이다.

3dprint.com

© designflux2.0.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1-21 | ‘풍선 강아지’ 소동

제프 쿤스가 풍선 강아지 모양의 북엔드를 만든 제조사와 판매처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그의 대표작 ‘풍선 강아지’의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주장이었지요. 법조계의 예상도 세간의 시선도 그의 편은 아니었고,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제프 쿤스 측은 소송을 포기하고 판매처와 제조사에 대해 어떤 소송도 제기하지 않겠노라 합의하며 소동은 마무리되었습니다.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2008-12-01 | 무지 어워드 03 수상작

무지가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 그 세 번째 수상작들입니다. 오래도록 쓰여온 사물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이를 현대의 생활 속으로 옮기는 것, 그리하여 그 오랜 물건의 기원에 경의를 표하는 것이 무지 어워드 03의 주제였는데요. 그러한 취지를 거의 “언디자인”에 가깝게 밀어붙인, 소박한 밀짚 빨대가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