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로 재해석한 앨범 재킷

미국의 레고 아티스트 애드넌 로티아(Adnan Lotia)는 명반의 재킷을 레고 아트로 재해석한다. 록, 팝, R&B, 힙합, 일렉트로니카, 얼터너티브 등 장르를 망라하며, 특히 ‘명반’으로 꼽히는 앨범 재킷을 선보인다. 그의 작업은 비틀스의 ‘헬프!’(1965)에서 비욘세의 ‘레모네이드’(2016)까지 폭넓은 장르와 다양한 세대의 앨범을 아우른다. 레고로 표현된 재킷 이미지와 더불어 앨범의 오리지널 타이틀과 레고의 ‘브릭(Brick)’을 결합한 말장난도 눈길을 끈다.

(좌) 프린스의 ‘I Wanna Be Your Lover’ (1979) 레고 아트, (우) 레고 아트 확대 모습, 2021. © Adnan Lotia

전문 레고 아티스트가 되기 전, 로티아는 로봇 수업 담당 교사 생활을 하며, 수업 후에 배트맨, 에어울프 등 TV, 영화 캐릭터의 전동 레고 모델을 하나 둘 씩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올해 초, 핑크 플로이드의 전설적인 앨범 ‘다크사이드 오브 더 문’을 듣던 중 레고로 앨범 재킷을 재구성하는 아이디어를 착안하였고, 4월에 완성작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후 다른 작업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처음에는 비교적 단순한 형태로 된 유명 앨범 위주로 작업을 하다가, 브릭링크(BrickLink, 세계 최대 레고 커뮤니티)의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복잡하고 다채로운 레고 아트를 보여주고 있다.

(좌) 펫숍 보이즈의 ‘Introspective’ (1988) 레고 아트, (우) 건즈 앤 로지스의 ‘Appetite for Destruction’ (1987) 레고 아트, 2021. © Adnan Lotia

“어린 시절에는 80년대 팝 스타를 우상으로 여기며 자랐다. 고등학교에서 그런지 밴드 활동을 하다가 대학생 때는 일렉트로니카 R&B에 빠져들었다. 성인이 되어서는 프로그레시브 록에 심취했고, 최근에는 70년대 디스코, 펑크와 사랑에 빠졌다.” 로봇 수업 선생님이 어떻게 레고 아트와 음악을 접목시키게 되었는지 배경을 짐작할 수 있는 설명이다.

loudwire.com
@uvupv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2011-10-12 |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월가를 점령하라”. 2011년 가을 뉴욕 월스트리트를 메운 외침에 상징을 부여하려는 디자이너들이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는 <뉴욕 타임스>에 “모든 운동에는 로고가 필요하다”는 글을 기고하며, 자신을 포함해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 지 리 등 여러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로고들을 소개했습니다.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