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예술가ㆍ큐레이터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취소

베니스 비엔날레 러시아관. © La Biennale di Venezia

다음 달에 오픈하는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La Biennale di Venezia, 4월 23일–11월 27일)에서 러시아관은 비워지게 되었다. 지난 2월 28일, 이번 비엔날레 러시아관의 큐레이터와 예술가들이 사임하면서, 비엔날레 참가를 취소한다는 결정을 통보했다.

비엔날레 측은 이들의 용기 있는 고결한 행동에 강한 연대를 표명하고, 현재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처한 상황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이 결정을 지지했다. 그리고 “베니스 비엔날레는 예술과 문화를 통한 만남의 장소로 남아 있으며, 폭력을 사용하여 대화와 평화를 방해하는 모든 이를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엔날레에서는 러시아의 용납할 수 없는 군사적 침략에 대해 강한 비판과 함께, 우크라이나에 전폭적인 지지를 표했다. 자국의 비극 속에서도 작업을 완성해낸 작가와 전시팀들을 지지하기 위해, 비엔날레 측에서는 우크라이나와 모든 방법으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과거 베니스 비엔날레에 참여했던 러시아 초청 작가들 중 전쟁에 반대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지지를 보냈다. 비엔날레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고, 무방비 상태의 사람들을 공격하는 비열한 권력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문을 열어 놓는다며, 예술, 건축, 영화, 음악에 이르기까지 모든 예술 분야에서 현 러시아 정권에 반대하는 이들을 위한 자리를 계속 마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스크바에서 전쟁 반대 시위 중 연행되는 시민, 2022. © AP / Photo: Denis Kaminev

현 상황이 지속되는 한, 베니스 비엔날레는 침략 행위에 수행, 지원, 가담한 자들 혹은 러시아 기관, 정부와 관련 있는 자들과는 어떠한 형태의 협업도 거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labiennale.org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20 | 실패에 대한 두려움

2011년 스웨덴의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이 졸업전시회를 선보이며 내건 표제는 다름아닌 ‘실패’였습니다. “실패 좀 하면 어때. 누구나 다 실패를 겪어. 핵심은 이거지. 실패가 무섭지 않다면 무얼 해보고 싶어?” 그리고 각계 분야에서 이미 수많은 실패를 겪었고 또 두려움을 이겨냈을 12인의 인사들의 입을 통해 그러한 메시지를 전했죠.

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2011-01-18 | 전시회 ‘큐빅스’

그리드의 입체판이라 해야 할까요? 정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삼아 큐브 패턴의 원리를 찾고, 이를 디자인의 방법론으로 삼았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얀 슬롯하우버르와 빌리암 흐라츠마는 우표에서 가구까지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활짝 펼쳤습니다. 이들의 작업은 2000년대 들어 뒤늦게 재발견되었는데요. 2011년의 ‘큐빅스’도 그러한 맥락에서 열린 전시입니다.

2007-12-14 | PET병 샹들리에

샹들리에는 넉넉함을 요구하는 조명입니다. 늘어뜨리고도 남을 만한 시원한 높이와 적지 않은 조명의 용적을 품을 너른 공간의 호사를 필요로 하지요. 실제로 여러 샹들리에가 그러한 호사를 호화로운 외양으로 과시합니다. 하지만 스튜어트 헤이가스는 샹들리에를 향한 보통의 기대를 충족하면서도 비틀곤 합니다. 그의 샹들리에에서는 파도에 휩쓸려온 쓰레기라던가 값싼 플라스틱 잡동사니 같은 의외의 재료가 무리를 짓습니다. 그리고 2007년 그가 디자인 마이애미/의 퍼포먼스를 위해 선택한 재료는 공항에서 수거한 PET병이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