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멘 ‘쏟지 않고’ 나왔습니다: 닛산 전기 자동차

라멘을 서빙하는 닛산 이-포스 기술이 적용된 전기 자동차, 2022. © Nissan

닛산 자동차(NISSAN)에서 손님에게 라멘 국물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서빙하는 소형 전기 자동차, ‘닛산 이-포스 라멘 카운터 프로젝트(Nissan e-4ORCE Ramen Counter project)’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을 통해 닛산에서는 올해 가을에 출시 예정(북미 기준)인 전기 자동차 ‘아리야(Ariya)’에 적용되는 ‘이-포스(e-4ORCE)’ 기술을 재치 있게 소개한다.

프로젝트 영상에서는 식당의 카운터 위를 달리는 전기 자동차에 이-포스 기술을 적용하여, 서버 쟁반 위에 실린 라멘이 전혀 흔들리지 않고, 요리의 형태를 온전하게 유지하면서 손님 앞으로 서빙되는 장면을 보여준다.

닛산 라멘 서빙 전기 자동차 소개 영상, 2022. © Nissan

이-포스는 닛산의 최첨단 기술인 전륜 구동 제어 기술로, 각각 독립적으로 작동되는 전방과 후방의 전기 모터를 사용하여 시동과 제동 성능을 부드럽고 정밀하게 조작한다. 이 시스템은 감속 시에 멀미를 유발하는 흔들림을 최소화하고, 악천후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하며, 운전자에게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포스 기술이 적용된 (좌) 닛산의 전기 자동차와 (우) 라멘 서빙 전기 자동차, 2022. © Nissan

nissannews.com
nissan.co.jp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방호복을 입은 가구와 도자기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YUUE)가 중국의 과도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정책으로 불필요한 인도적...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