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라멘 ‘쏟지 않고’ 나왔습니다: 닛산 전기 자동차

라멘을 서빙하는 닛산 이-포스 기술이 적용된 전기 자동차, 2022. © Nissan

닛산 자동차(NISSAN)에서 손님에게 라멘 국물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서빙하는 소형 전기 자동차, ‘닛산 이-포스 라멘 카운터 프로젝트(Nissan e-4ORCE Ramen Counter project)’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을 통해 닛산에서는 올해 가을에 출시 예정(북미 기준)인 전기 자동차 ‘아리야(Ariya)’에 적용되는 ‘이-포스(e-4ORCE)’ 기술을 재치 있게 소개한다.

프로젝트 영상에서는 식당의 카운터 위를 달리는 전기 자동차에 이-포스 기술을 적용하여, 서버 쟁반 위에 실린 라멘이 전혀 흔들리지 않고, 요리의 형태를 온전하게 유지하면서 손님 앞으로 서빙되는 장면을 보여준다.

닛산 라멘 서빙 전기 자동차 소개 영상, 2022. © Nissan

이-포스는 닛산의 최첨단 기술인 전륜 구동 제어 기술로, 각각 독립적으로 작동되는 전방과 후방의 전기 모터를 사용하여 시동과 제동 성능을 부드럽고 정밀하게 조작한다. 이 시스템은 감속 시에 멀미를 유발하는 흔들림을 최소화하고, 악천후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하며, 운전자에게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포스 기술이 적용된 (좌) 닛산의 전기 자동차와 (우) 라멘 서빙 전기 자동차, 2022. © Nissan

nissannews.com
nissan.co.jp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2-04 | 올린의 새 얼굴, 새 웹사이트

세계적인 조경건축 디자인 회사 올린이 2009년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입하며 그에 걸맞게 웹사이트도 새단장합니다. 리뉴얼을 맡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는 간결함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이는 올린의 O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드러나죠. O자에 담긴 두 개의 원에 집중한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다양한 색상과 유연한 로고 구성으로 지루함을 피했다는 설명입니다.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뭉크 미술관 가구 디자인

지난 10월 22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뭉크 미술관(Munch museum)이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관했다. 개관 전부터...

2011-01-18 | 전시회 ‘큐빅스’

그리드의 입체판이라 해야 할까요? 정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삼아 큐브 패턴의 원리를 찾고, 이를 디자인의 방법론으로 삼았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얀 슬롯하우버르와 빌리암 흐라츠마는 우표에서 가구까지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활짝 펼쳤습니다. 이들의 작업은 2000년대 들어 뒤늦게 재발견되었는데요. 2011년의 ‘큐빅스’도 그러한 맥락에서 열린 전시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