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

디자인과 치유 전시 설치물 © Smithsonian institution / Photo: Matt Flynn

전시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Design And Healing: Creative Responses to Epidemics)’이 쿠퍼 휴잇 스미스소니언 디자인 박물관에서 2023년 2월 20일까지 개최된다. 이 전시는 비영리 건축 리서치 단체인 매스 디자인 그룹(MASS Design Group)과 쿠퍼 휴잇 스미스소니언 디자인 박물관에서 공동 기획한 것으로, 코로나19가 한창 확산되는 기간에 준비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팬데믹을 통해 ‘호흡은 공간적’이라는, 자명하면서도 쉽게 잊어버리는 사실을 재발견한다. 이 호흡의 공간성은 신체, 건물, 도시, 지구, 즉 존재하는 모든 것에 영향을 미친다. 현재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이 팬데믹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불거진 주거, 일자리, 의료 서비스에 대한 불평등은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지역사회로부터 소외시켰다.

이 전시는 코로나19에 대한 건축 사례 연구와 함께 디자인의 창의적인 대응을 보여준다. 전시에 참여한 디자이너, 아티스트, 의사, 엔지니어, 지역사회 주민은 “어떻게 도와드릴까요?”라는 질문을 던진다. 이들은 의료 기기, 보호 장비, 인포그래픽, 정치 포스터, 건축물, 커뮤니티 서비스를 만들고 제공하기 위해 오픈 소스를 활용하고, 협업을 도모하며, 신속한 프로토타입 제작 과정 등을 거쳐 사회 활동으로 연결시킨다. 이들의 공통된 염원은, 돌봄에 대한 권한을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접근 장벽을 없애는 것이다.

약물 과다 복용시 응급 처치할 수 있는 날록손 키트(Ventizolve Naloxone Kit), 2020. © ANTI (A New Type of Interface)
음압 산소 호흡기(Shaash Negative-Pressure Ventilator), 2021. © Karnaphuli Industries Limited
(좌) 광장에 설치된 스토디스탄테(StoDisTante), (우) 스토디스탄테 포스터, 2020. © Caret Studio
‘디자인과 치유’ 전시 풍경 © Smithsonian institution / Photo: Matt Flynn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전시품과 디자인에 관한 설명을 볼 수 있다.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20 | 오바마, 디자인, 브랜드

2008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디자인’의 관점에서도 유독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부터 그러한 조짐이 드러났죠. 디자이너 셰퍼드 페어리의 포스터가 오바마 캠프의 시각적 상징이 되었고, 그러면서《뉴욕타임스》에는 ‘오바마는 맥, 힐러리는 PC인가?’라는 기사가, 《패스트 컴퍼니》에는 ‘오바마라는 이름의 브랜드’라는 분석 기사까지 실렸습니다. 어떤 ‘현상’이 된 선거에 관한 이야기를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다시 만나봅니다.

2011-01-19 |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

0년의 시간선 위에 각기 자리한 네 대의 탁상형 인쇄 기계를 지나 한 권의 책이 태어납니다. 왕립예술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 디자인을 전공한 자비에 앙탱이 졸업작품으로 선보인 ‘적기 혹은 생산의 소역사’입니다. 

생물다양성: 싱가포르 ‘동물’원 브랜딩 디자인

싱가포르의 디자인 에이전시 아낙(Anak)은 다섯 개의 야생 공원을 운영하는 만다이 그룹을 위한 브랜딩 디자인을...

2011-07-22 | 까르띠에 타임 아트

까르띠에의 대표적인 시계들이 취리히의 한 뮤지엄에 모였습니다. ‘까르띠에 타임 아트’는 1929년의 ‘토르튀’에서 최근의 ‘산토스 100 스켈레톤’에 이르기까지, 총 100여 점의 까르띠에 시계가 관람객을 맞이했습니다. 전시의 아트 디렉팅은 2009년 도쿄국립박물관에서 있었던 ‘이야기… 까르띠에 작품에 관한 기억들’로 이미 까르띠에와 인연을 맺었던 토쿠진 요시오카가 맡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