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에코디아 N510 섬유. © Toray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에코디아 N510’는 피마자에서 추출한 세바식 산(sebacic acid)과 옥수수의 펜타메틸렌디아인(Pentamethylenediamine)을 중합하여 만든 나일론으로, 석유를 원료로 하는 나일론과 물리적 성질이 같아 내구성이 강하고, 외부의 온도나 습도 변화에 저항성이 높아 형태가 변하지 않는다.

에코디아 N510 섬유로 봉제한 상품. © Toray

도레이는 이번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오폴리머 소재와 제품을 통합할 새로운 브랜드 ‘에코디어(Ecodear)’도 함께 발표했다. 에코디아 N510은 이 브랜드의 일부로, 주로 스포츠 웨어나 아웃도어 의류 제품에 사용될 예정이며, 2023년도 F/W 시즌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추후 섬유를 더 얇게 만들어 무게를 줄이고, 단면의 형태를 불규칙하게 하여 기능성을 높이는 등 지속해서 보완할 예정이다. 도레이 그룹은 앞으로 의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식물성 나일론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번에 에코디아 N510을 개발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2050년 탄소 중립을 이루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www.toray.com
www.designboom.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일상의 바이오필릭 디자인

지난 몇 년 사이 ‘바이오필릭 디자인(Biophilic Design)’ 이라는 용어는 디자인계에서 중요한 화두로 부상했다. 바이오필릭...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외계인 대사관

네덜란드와 대만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찬 훙 루(Hung Lu Chan)의 인터랙티브 설치 작품 ‘외계인 대사관(The...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