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에코디아 N510 섬유. © Toray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에코디아 N510’는 피마자에서 추출한 세바식 산(sebacic acid)과 옥수수의 펜타메틸렌디아인(Pentamethylenediamine)을 중합하여 만든 나일론으로, 석유를 원료로 하는 나일론과 물리적 성질이 같아 내구성이 강하고, 외부의 온도나 습도 변화에 저항성이 높아 형태가 변하지 않는다.

에코디아 N510 섬유로 봉제한 상품. © Toray

도레이는 이번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오폴리머 소재와 제품을 통합할 새로운 브랜드 ‘에코디어(Ecodear)’도 함께 발표했다. 에코디아 N510은 이 브랜드의 일부로, 주로 스포츠 웨어나 아웃도어 의류 제품에 사용될 예정이며, 2023년도 F/W 시즌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추후 섬유를 더 얇게 만들어 무게를 줄이고, 단면의 형태를 불규칙하게 하여 기능성을 높이는 등 지속해서 보완할 예정이다. 도레이 그룹은 앞으로 의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식물성 나일론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번에 에코디아 N510을 개발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2050년 탄소 중립을 이루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www.toray.com
www.designboom.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29 | 노마 바의 IBM 광고 일러스트레이션

이스라엘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인 노마 바는 무엇보다도 ‘네거티브 스페이스’를 활용하기로 유명합니다. 2009년에 출간한 작품집의 제목도 <네거티브 스페이스>였을 정도로요. 대상과 배경이 서로 자리 바꿈하며 펼치는 이중주. 여기 IBM을 위한 광고 일러스트레이션에서도 노마 바의 장기가 유감 없이 발휘됩니다.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2010-09-13 | 이베이 박스

팬데믹을 지나며 미국에서도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전과 편의가 낳은 부작용 가운데 하나라면 포장 폐기물의 증가입니다. 배송이 유일한 판매 방식인 기업들은 그래서 전통적인 일회용 종이 박스 대신에 재사용 박스를 도입하기도 했죠. 2010년 이베이는 종이 박스이면서도 최소 5번의 재이용을 꾀하는 포장을 모색했습니다. 이름하여 ‘이베이 박스’는 그것이 이베이이기에 가능한 발상이었습니다. 구매자가 판매자가 되기도 하고 판매자가 구매자가 되기도 하는 곳이었으니까요. 하지만 12년이 지난 지금은 이베이 박스 홈페이지 링크도, 이베이 그린 팀의 홈페이지 링크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