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세계 최대 인권 단체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의 프로젝트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Inside the NYPD’s Surveillance Machine)’는 디지털 테크놀로지 시대 인권 침해의 문제를 제기한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뉴욕시에 안면 인식 기술이 얼마나 광범위에 분포되어 있으며, 뉴욕시 경찰국(NYPD)이 이 기술을 사용해 인권을 침해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어플리케이션 혹은 웹사이트를 통해 뉴욕시 도보 경로를 검색하면, 이 구간에서 우리가 얼마만큼 감시에 노출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2022. ⓒ Amnesty International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경로 설정. ⓒ Amnesty International
‘뉴욕 경찰의 감시기계’ 감시 노출 결과. ⓒ Amnesty International

국제앰네스티는 2021년 중반부터 ‘뉴욕 감시 해독(Decode Surveillance NYC)’이라는 활동을 시작했다. 수 천 명의 자원봉사자가 도시 전역의 CCTV 카메라를 찾고 분류하고, 데이터 과학자, 지리학자, 3D 모델러와 협력하여 크라우드 소싱 데이터를 분석하는 작업으로, 이는 궁극적으로 경찰의 안면 인식 기술 사용을 금지하기 위한 것이다.

국제앰네스티가 최근 실시한 이 기술에 관한 연구는, 글로벌 캠페인 ‘스캔을 금지하라(Ban The Scan)’의 일환으로, 대규모 감시를 위한 안면 인식 기술이 인종차별적 경찰 활동의 원동력이라는 점에 주목한다. 따라서 뉴욕 시의회에서는 안면 인식 기술의 사용을 전반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프로젝트에는 네덜란드 스튜디오 슈퍼포지션이 참여, 시각화 작업을 진행했다.

superposion.cc
banthescan.amnesty.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하루만에 완성된 집

일본 건설 스타트업 세렌딕스(Serendix Partners)에서 3D 프린팅 주택 ’스피어(Sphere)’를 단 하루만에 완성했다. 세레딕스는 ‘스피어’의...

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