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세계 최대 인권 단체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의 프로젝트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Inside the NYPD’s Surveillance Machine)’는 디지털 테크놀로지 시대 인권 침해의 문제를 제기한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뉴욕시에 안면 인식 기술이 얼마나 광범위에 분포되어 있으며, 뉴욕시 경찰국(NYPD)이 이 기술을 사용해 인권을 침해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어플리케이션 혹은 웹사이트를 통해 뉴욕시 도보 경로를 검색하면, 이 구간에서 우리가 얼마만큼 감시에 노출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2022. ⓒ Amnesty International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경로 설정. ⓒ Amnesty International
‘뉴욕 경찰의 감시기계’ 감시 노출 결과. ⓒ Amnesty International

국제앰네스티는 2021년 중반부터 ‘뉴욕 감시 해독(Decode Surveillance NYC)’이라는 활동을 시작했다. 수 천 명의 자원봉사자가 도시 전역의 CCTV 카메라를 찾고 분류하고, 데이터 과학자, 지리학자, 3D 모델러와 협력하여 크라우드 소싱 데이터를 분석하는 작업으로, 이는 궁극적으로 경찰의 안면 인식 기술 사용을 금지하기 위한 것이다.

국제앰네스티가 최근 실시한 이 기술에 관한 연구는, 글로벌 캠페인 ‘스캔을 금지하라(Ban The Scan)’의 일환으로, 대규모 감시를 위한 안면 인식 기술이 인종차별적 경찰 활동의 원동력이라는 점에 주목한다. 따라서 뉴욕 시의회에서는 안면 인식 기술의 사용을 전반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프로젝트에는 네덜란드 스튜디오 슈퍼포지션이 참여, 시각화 작업을 진행했다.

superposion.cc
banthescan.amnesty.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03 | 기프트 라이트

스튜어트 헤이가스하면 이런저런 작은 물건들이 군집한 샹들리에가 떠오릅니다. 대표작인 ‘조류’처럼요. 2007년 오늘 소개한 ‘기프트 라이트’는 그와는 다르지만 또 아예 다르지만은 않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캡슐 자판기의 캡슐들을 여럿 품은 커다란 캡슐로서의 조명. 어린이를 위한 선물 같은 야간 조명입니다. 

2008-06-13 | 자동차, 옷을 입다

아직 크리스 뱅글이 BMW의 디자인을 총괄하던 2008년, BMW는 콘셉트카 ‘GINA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을 공개했습니다. 핵심은 텍스타일 스킨이었습니다. ‘소프트톱’ 정도가 아니라 아예 차체 전체가 천을 입은 자동차는 없었죠. 그리고 이런 급진적인 선택이 던지는 질문은 바로 ‘유연한 자동차’라는 개념이었습니다. 

2010-08-19 | 테크노크래프트 전시 개막

2010년 전시 ‘테크노크래프트’는 만들기라는 오래된 행위의 새로운 양상들과 그것이 불러온 새로운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작년 5월 18일자 기사에서 그 내용을 소개했었죠. 오늘자 뉴스는 개막 이후 전시 현장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