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Invisible Roommates)’를 만들었다. 애플리케이션은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는 다양한 기기를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로 나타낸다. 사용자는 이 장난스러운 캐릭터를 통해 집 안에서 기기들이 어떻게 데이터를 주고받는지 이해할 수 있다.

먼저 애플리케이션은 컴퓨터, 휴대전화, TV, 스피커, 게임기, 진공청소기, 세탁기 등의 네트워크와 연결된 모든 기기를 감지한다. 그다음 각 기기의 데이터를 알아내고, 이를 이용하여 마치 사용자 바로 앞에 있는 것처럼 AR 속 지면 위에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킨다.

캐릭터의 움직임은 기기의 작동 상태를 따른다. 예를 들어 프린터의 전원이 꺼지면 캐릭터가 바닥에 드러눕고, 반대로 전원이 켜지면 벌떡 일어나 움직인다. 기기가 서로 연결 중일 때는 캐릭터가 서로 마주 보고 자기들끼리 대화를 한다.

니콜 히, 에란 힐렐리,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 2021. © Everyday Experiments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는 전자기기의 보이지 않는 활동을 캐릭터화하고, 캐릭터의 자유로운 상호작용을 시각화함으로써 사용자가 집 안을 돌아다니는 데이터를 인식할 수 있게 한다.

“집 안에서 갈수록 더 많은 전자기기가 서로 연결되고 있기 때문에, 지금 기기가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어떤 데이터를 공유하는지 알 수 있는 데이터의 ‘투명성’이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에 대해서는 더 주의해야 한다”고 니콜이 연결된 전자기기끼리 공유하는 데이터의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Everyday Experiments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2011-08-05 | 에어론 위드 아트

2011년 허먼 밀러 재팬이 모어 트리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해 5인의 미술가, 건축가, 화훼 아티스트가 ‘에어론 의자’를 재탄생시켜 대지진 구호를 도왔습니다. 참고로 허먼 밀러는 지난 봄 또 하나의 유명 가구 브랜드 놀(Knoll)의 인수 합병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놀을 품은 허먼 밀러의 정식 이름은 ‘밀러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