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Invisible Roommates)’를 만들었다. 애플리케이션은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는 다양한 기기를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로 나타낸다. 사용자는 이 장난스러운 캐릭터를 통해 집 안에서 기기들이 어떻게 데이터를 주고받는지 이해할 수 있다.

먼저 애플리케이션은 컴퓨터, 휴대전화, TV, 스피커, 게임기, 진공청소기, 세탁기 등의 네트워크와 연결된 모든 기기를 감지한다. 그다음 각 기기의 데이터를 알아내고, 이를 이용하여 마치 사용자 바로 앞에 있는 것처럼 AR 속 지면 위에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킨다.

캐릭터의 움직임은 기기의 작동 상태를 따른다. 예를 들어 프린터의 전원이 꺼지면 캐릭터가 바닥에 드러눕고, 반대로 전원이 켜지면 벌떡 일어나 움직인다. 기기가 서로 연결 중일 때는 캐릭터가 서로 마주 보고 자기들끼리 대화를 한다.

니콜 히, 에란 힐렐리,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 2021. © Everyday Experiments

‘보이지 않는 룸메이트’는 전자기기의 보이지 않는 활동을 캐릭터화하고, 캐릭터의 자유로운 상호작용을 시각화함으로써 사용자가 집 안을 돌아다니는 데이터를 인식할 수 있게 한다.

“집 안에서 갈수록 더 많은 전자기기가 서로 연결되고 있기 때문에, 지금 기기가 무엇을 하는지 그리고 어떤 데이터를 공유하는지 알 수 있는 데이터의 ‘투명성’이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에 대해서는 더 주의해야 한다”고 니콜이 연결된 전자기기끼리 공유하는 데이터의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Everyday Experiments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