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만들 수 있는 자전거 #Openbike

아르키마냐(arquimaña), ‘오픈 바이크(#Openbike)’, 2021. ⓒ arquimaña

스페인 건축 스튜디오 아르키마냐(arquimaña)의 ‘오픈 바이크(#Openbike)프로젝트’에서는 도면을 다운로드하여 나무 자전거를 제작할 수 있는 오픈 소스를 제공한다. 오픈 바이크의 첫 번째 모델인 2015년 Rev1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가지 버전의 오픈 바이크가 공개되었다.

이들은 디지털 도면 정보를 공유하여, 제작자/사용자가 원자재를 인근에서 구해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운송 등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최소화하고자 하였다. 이 자전거는 디지털 제조 작업장(팹랩/FAB Lab)에서 3D프린팅과 CNC 커팅을 사용하여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따라서 일반 도시에서 누구나 직접 제작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지역 생산을 활성화하면서 동시에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자전거 제조 도면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로 비상업적 공유가 가능하며, 이곳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오픈 소스 디자인 원칙에 기초하여, 공유, 수정, 제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인터넷상에서 공유되는 피드백을 기반으로 디자인은 계속해서 변화, 진화해오고 있다. 제작자/사용자는 자신의 문화, 사회, 소재에 맞게 디자인을 변용할 수 있다.

아르키마냐의 오픈 바이크 프로젝트는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과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도시전에서 소개되었다.

아르키마냐, ‘Rev1’, 2015.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2’, 2016-17.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3’, 2018.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4’, 2019. ⓒ arquimaña

arquimaña.com
openbike.cc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전시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

영국 런던 디자인뮤지엄(Design museum)에서 2022년 10월 16일까지 ‘묘한 감각이 좋다: ASMR의 세계(WEIRD SENSATION FEELS...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2006-09-27 |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콘셉트카’ 

어떤 자동차는 시대적 상징이 되기도 합니다. 폭스바겐의 마이크로버스도 그랬죠. 20세기 중반 히피 문화의 상징이 된 이 버스를 2006년 미국의 폭스바겐 전자기술 연구소에서 동시대화했습니다. 예전 모습 그대로를 유지하면서도 근미래적 기술을 품은 콘셉트카를 선보였죠. 한편 올해 폭스바겐은 마이크로버스의 21세기 후예로서 순수 전기차 ‘ID 버즈’를 출시했습니다. 아쉽게도 오리지널 마이크로버스의 모습은 “영감의 원천”으로만 남았지만요.  

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