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만들 수 있는 자전거 #Openbike

아르키마냐(arquimaña), ‘오픈 바이크(#Openbike)’, 2021. ⓒ arquimaña

스페인 건축 스튜디오 아르키마냐(arquimaña)의 ‘오픈 바이크(#Openbike)프로젝트’에서는 도면을 다운로드하여 나무 자전거를 제작할 수 있는 오픈 소스를 제공한다. 오픈 바이크의 첫 번째 모델인 2015년 Rev1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가지 버전의 오픈 바이크가 공개되었다.

이들은 디지털 도면 정보를 공유하여, 제작자/사용자가 원자재를 인근에서 구해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운송 등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최소화하고자 하였다. 이 자전거는 디지털 제조 작업장(팹랩/FAB Lab)에서 3D프린팅과 CNC 커팅을 사용하여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따라서 일반 도시에서 누구나 직접 제작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지역 생산을 활성화하면서 동시에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자전거 제조 도면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로 비상업적 공유가 가능하며, 이곳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오픈 소스 디자인 원칙에 기초하여, 공유, 수정, 제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인터넷상에서 공유되는 피드백을 기반으로 디자인은 계속해서 변화, 진화해오고 있다. 제작자/사용자는 자신의 문화, 사회, 소재에 맞게 디자인을 변용할 수 있다.

아르키마냐의 오픈 바이크 프로젝트는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과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도시전에서 소개되었다.

아르키마냐, ‘Rev1’, 2015.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2’, 2016-17.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3’, 2018.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4’, 2019. ⓒ arquimaña

arquimaña.com
openbike.cc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2021년 9월 10일, 필립 스탁은 베니스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을 선보였다....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2008-01-04 | 허구의 디자인에 주목하라

제품이 되기 위한 전 단계로서가 아니라, 어떤 이야기를 전면화한 가상 또는 허구의 디자인. 2008년, 코어77의 수석 에디터 앨런 초치노프는 생산가능성과 무관한 상상과 아이디어를 담은 디자인 혹은 사물의 개념에 집중하여 그 자체를 소비의 대상으로 담은 디자인을 모두 아울러 ‘프로토타이핑’이라 부르며, 그러한 허구의 디자인에 담긴 가능성을 이야기하였습니다.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