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자전거 #Openbike

아르키마냐(arquimaña), ‘오픈 바이크(#Openbike)’, 2021. ⓒ arquimaña

스페인 건축 스튜디오 아르키마냐(arquimaña)의 ‘오픈 바이크(#Openbike)프로젝트’에서는 도면을 다운로드하여 나무 자전거를 제작할 수 있는 오픈 소스를 제공한다. 오픈 바이크의 첫 번째 모델인 2015년 Rev1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4가지 버전의 오픈 바이크가 공개되었다.

이들은 디지털 도면 정보를 공유하여, 제작자/사용자가 원자재를 인근에서 구해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운송 등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최소화하고자 하였다. 이 자전거는 디지털 제조 작업장(팹랩/FAB Lab)에서 3D프린팅과 CNC 커팅을 사용하여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따라서 일반 도시에서 누구나 직접 제작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지역 생산을 활성화하면서 동시에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자전거 제조 도면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로 비상업적 공유가 가능하며, 이곳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오픈 소스 디자인 원칙에 기초하여, 공유, 수정, 제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인터넷상에서 공유되는 피드백을 기반으로 디자인은 계속해서 변화, 진화해오고 있다. 제작자/사용자는 자신의 문화, 사회, 소재에 맞게 디자인을 변용할 수 있다.

아르키마냐의 오픈 바이크 프로젝트는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과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도시전에서 소개되었다.

아르키마냐, ‘Rev1’, 2015.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2’, 2016-17.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3’, 2018. ⓒ arquimaña
아르키마냐, ‘Rev4’, 2019. ⓒ arquimaña

arquimaña.com
openbike.cc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0 | 플립플랍 이야기

누군가 신다 슬쩍 버린 플립플랍이 먼 나라의 해변까지 흘러듭니다. 이 무심한 쓰레기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버려진 플립플랍을 수거해 재활용하여 실내 소품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사실 이러한 유형의 디자인 뉴스는 많고 많습니다. 그렇게 매년 친환경, 재활용을 이야기하는 사이에, 기후 변화는 기후 위기가 되고 말았지요. 공교롭게도 오늘은 네덜란드의 비영리 디자인 단체 왓디자인캔두의 ‘노 웨이스트 챌린지’ 공모전 마감일입니다. 자원을 취해 새 물건을 만들어 곧 내버리는 이른바 “테이크-메이크-웨이스트” 경제의 고리를 끊기 위해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2008-09-22 | 싱글타운

2008년 베니스건축비엔날레에서 선보인 드로흐와 케셀스그라머의 ‘싱글타운’은 1인 가구의 부상이라는 사회적 변화를 9가지 유형의 1인 가구 모습을 통해 드러낸 전시였습니다. 사회적 변화가 낳은 생활 양식의 변화를 구현하기에 제품디자인은 좋은 방법론이었죠. 그것은 또한 ‘건물을 넘어선 건축’이라는 비엔날레 주제와도 잘 맞아떨어졌습니다.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