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전시된 농부의 도구, 2021. Photo © Rodolphe Escher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지혜(Farmer designers: an art of living)’가 열리고 있다. (2021년 7월 14일 -2022년 1월 17일) 이 전시는 토양과 생물 다양성을 재생시키면서 동시에 인류를 먹여 살릴 새로운 세대의 농부 상을 제시하려는 목적에서 기획되었다.

전시는 ‘토양’에 초점을 두고, 토양의 역할, 작용 방식, 토양이 품고 있는 생태계에 대해 미처 알려지지 않았던 정보와 지식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새로운 농업 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식물과 동물을 동등한 위치에서 바라보는 신선한 관점을 제공한다. 이는 환경 위기에 대한 경고에서 나아가, 영감을 주는 모험, 프로젝트, 시나리오 등을 보여줌으로써 바람직하고 가능성 있는 인류의 미래를 상상하도록 한다.

전시는 세 개의 주제 즉 ‘새로워진 농업(A renewed agriculture)’, ‘농부의 도구(The farmer’s tools)’, ‘진실(Real Facts)’로 구성되었다. ‘새로워진 농업’은 생물 다양성과 기후의 대변동을 다루고 있으며, ‘농부의 도구’는 산업화 이전의 농업용 도구를 재조명한다. 마지막으로 ‘진실’은 디자이너 에르완 부홀렉과 아드리앙 로베로의 지도하에 ECAL 학생들이 현재 농업에 대해 던지는 질문 그리고 이들의 관점을 보여준다.

‘진실’ 전시 풍경, 2021. Photo © Jimmy Rachez, ECAL

박물관 전시와 함께 주변 농장과 포도밭을 방문하여 보르도의 농부, 디자이너, 생태계 전문가들이 만든 다양한 주제의 정원들을 관람할 수 있다.

madd-bordeaux.fr/en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10-03-08 | 잘라 붙이기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