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을 위한 패션

© Angela Luna

파슨스 디자인 학교 출신의 안젤라 루나(Angela Luna)는 뉴스를 통해 보여지는 난민의 이미지에서 영감을 받아, 시리아 난민을 돕기 위한 패션 컬렉션을 선보여오고 있다.

2016년 ‘경계를 넘어(Crossing the Boundary)’라는 제목으로 처음 기획된 이 컬렉션은 다양한 용도로 변형이 가능한 아우터 재킷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침낭이나 배낭으로 변형되는 재킷, 물에 뜨는 팽창형 부양 재킷, 탈 부착형 아기띠를 포함한 재킷, 텐트를 만들 수 있는 재킷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 중 텐트 재킷은 2인 정도가 들어갈 수 있는 소형과 5-6인이 사용할 수 있는 대형, 총 두 가지의 버전을 선보였다. 컬렉션의 재킷들은 긴 판초나 비옷과 유사한 형태를 띄고 있다.

© Angela Luna

옷을 난민에게 제공하는 문제에 있어 루나는 ‘탐스슈즈(Toms shoes)’와 비슷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했다. 소비자가 하나의 상품을 구매할 때마다 다른 상품 하나를 필요한 이들에게 기부하는 방식, 즉 ‘원 포 원(One for one) 시스템’이다.

난민을 위한 재킷이 더 많은 난민의 이동을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루나는 이 재킷 디자인이 난민뿐만 아니라 시리아 내 국민, 난민을 돕는 노동자, 여행자 등 다양한 이들을 위한 것이라 답했다.

© Angela Luna’s collection / Photo: Parsons

루나는 ‘2016 파슨스 베네핏(2016 Parsons Benefit)’에서 올해의 여성복 디자이너 상을 수상했고, 현재 인도주의적 패션브랜드 ‘아디프(Adiff)’의 설립자 겸 CEO로 활동하고 있다. 그의 디자인 컬렉션 중 텐트 재킷은 2022년 현재 아디프의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한화 300달러(약 37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별도로 판매되는 베이스(base)와 폴(poles)을 구매하면 누구나 재킷으로 텐트를 제작할 수 있다.

안젤라 루나의 ‘경계를 넘어(Crossing the Boundary)’ 컬렉션 컨셉 설명 영상

adiff.com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1-26 | 2010년도 ‘러시안’ 다이어리

레드스톤 프레스는 줄리언 로선스타인이 운영하는 1인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며 아트북을 선보여왔습니다. 다만 레드스톤의 출간물이 모두 책인 것만은 아니어서, 심리테스트 게임이라던가 다이어리도 있습니다. 매년 독특한 주제로 선보이는 스프링노트 형태의 다이어리. 2010년의 다이어리 주제는 ‘소비에트 연방 초창기의 아동 서적’이었습니다. 참고로 내년도 다이어리의 이름은 ‘또 다른 세상에서’입니다. 

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중산층의 잇템 #2 토스터 : 취향의 재구성

319,000원. 집에서 빵을 구워 먹는 가전치고는 비싼 금액이었다. 2015년 국내 출시된 발뮤다 토스터는 ‘죽은...

2011-06-14 | 패러디자인

2011년 SFMOMA는 자신의 소장품 가운데 패러(para-)라는 접두사로 묶어낼 수 있는 디자인, 그러니까 소장품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체로 '기타'로 분류되던 디자인들을 추려 전시를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패러디자인’ 전은 디자인의 규범과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저 너머의 디자인, 정상적인 것과는 떨어져 있는 디자인 100여 점을 선보인 자리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