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필립 스탁,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Dream of Winter Gondola for Venice)’, 2021. ⓒ Philippe Starck

2021년 9월 10일, 필립 스탁은 베니스의 새로운 상징이 될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을 선보였다. 이 디자인을 의뢰한 베니스의 기업 베니시아(VeniSIA)는 기후 변화와 환경 문제를 타개하기 위한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기술 솔루션 개발해오고 있다.

필립 스탁은 “곤돌라는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보트 중 하나이다. 비대칭인 구조이면서도, 어떤 어려운 조건에서도 무게 균형을 완벽하게 유지하며 쉽게 항해할 수 있다는 점이 곤돌라가 가진 최대의 매력이다. 특히 구조 한 가운데 작은 방이 위치한 이 겨울용 곤돌라를 디자인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곤돌라에는 해조류 바이오 레진, 압축 대나무, 태양열 에너지로 작동되는 자이로 안정 장치 등, 지속가능한 첨단 소재와 기술을 적용했다는 점 또한 눈여겨볼 지점이다.

‘겨울용 베니스 곤돌라의 꿈’ 디자인의 3D 이미지는 베니스의 카포스카리(Ca’foscari) 대학에 전시될 예정이다.

필립 스탁, ‘겨울용 곤돌라의 꿈’ 디자인과 기술 사양, 2021. ⓒ Philippe Starck

Starck.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13 | 스튜디오 욥 x 빅터 & 롤프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듀오 두 팀이 하나의 무대에서 만났습니다. 스튜디오 욥과 빅터 & 롤프가 그 주인공입니다. 2009년 파리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빅터 & 롤프의 2010 S/S 패션쇼 현장, 무대 양 옆으로 거대한 지구본과 대좌가 나란히 놓였습니다. 대좌를 또 하나의 무대 삼아 오른 로신 머피가 노래하고,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한 지구본이 미러볼처럼 돌며 빛을 발하는 동안, 내년의 가벼운 옷을 입은 모델들이 무대를 걸었지요. “서로의 길이 교차할 때마다 함게 즐겁게 일한다”는 두 듀오의 협업은 이전부터 이어져 또 이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2006-08-29 | 몰스킨의 “브랜드 고고학”

이 수첩은 본래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세계적으로 알려진 이름이 된 것은 이탈리아의 한 회사가 이 브랜드를 인수한 이후입니다. 바로 ‘몰스킨’의 이야기입니다. 2006년 이탈리아에서 다시 프랑스 브랜드로 되돌아간 몰스킨 소식을 계기로, 그해 오늘은 몰스킨의 부활의 밑거름이 된 배경을 살펴보았습니다. 모도 앤드 모도는 100년 동안 예술가들의 친구였던 이 수첩의 역사와 유산을 되살렸고, 애호가들은 기꺼이 몰스킨의 자발적 마케터가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놀라운 성공을 두고 “브랜드 고고학”이라 불렀죠. 

러시아 군사 보급품 공급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은 낯설고 복잡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3월 22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