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복판, 건축 공사 구조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공예박물관, 크래프트 컨템포러리(Craft Contemporary)와 비영리 문화 단체, 머티리얼 앤 어플리케이션(Materials & Applications)이 파트너십을 맺고 첫 번째 작품으로, 건축 스튜디오 피겨(Figure)의 공간디자인 ‘베일 크래프트(Veil Craft)’를 선보였다.

베일 크래프트 외부. ⓒ Materials & Applications

 ‘베일 크래프트’는 건설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비계와 그것을 감싸는 그물로 제작되었다. 일반적인 건축의 임시 구조물의 형식을 띠고 있지만, 이 구조는 사람들이 내부로 들어와 이야기를 나누며 휴식을 취하거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일종의 ‘포켓 공원’이다.

설치물의 외부는 초록색 그물로 둘러싸여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흰색 천으로 이루어진 공간이 펼쳐진다. 마치 커튼처럼 주름 잡힌 천으로 이루어진 이 공간은 안과 밖의 상반된 느낌을 한층 더 강조한다.

Veil Craft 내부. ⓒ Materials & Applications

M&A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크래프트 컨템포러리의 마당에서 매년 여름 설치물과 공공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베일 크래프트는 2021년 7월 17일부터 9월 12일까지 전시되며, 크래프트 컨템포러리의 마당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Materialsandapplication.org
craftcontemporary.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2010-06-21 | 벌들이여 다시 한 번

2007년 4월 30일 뉴스의 주인공, 토마시 가브즈딜 리베르티니가 다시 한 번 오랜 파트너와 손을 잡았습니다. 4만 마리의 벌들과요.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그는 앞서보다 정교한 조각상을 선보였는데요. 벌들이 분주히 작품을 최종 완성하는 과정을 전시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주며,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리베르티니와 벌의 인연은 올해에도 이어져, 지금 2021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에서 ‘벌집 건축’이 전시 중입니다.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