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복판, 건축 공사 구조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공예박물관, 크래프트 컨템포러리(Craft Contemporary)와 비영리 문화 단체, 머티리얼 앤 어플리케이션(Materials & Applications)이 파트너십을 맺고 첫 번째 작품으로, 건축 스튜디오 피겨(Figure)의 공간디자인 ‘베일 크래프트(Veil Craft)’를 선보였다.

베일 크래프트 외부. ⓒ Materials & Applications

 ‘베일 크래프트’는 건설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비계와 그것을 감싸는 그물로 제작되었다. 일반적인 건축의 임시 구조물의 형식을 띠고 있지만, 이 구조는 사람들이 내부로 들어와 이야기를 나누며 휴식을 취하거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일종의 ‘포켓 공원’이다.

설치물의 외부는 초록색 그물로 둘러싸여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흰색 천으로 이루어진 공간이 펼쳐진다. 마치 커튼처럼 주름 잡힌 천으로 이루어진 이 공간은 안과 밖의 상반된 느낌을 한층 더 강조한다.

Veil Craft 내부. ⓒ Materials & Applications

M&A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크래프트 컨템포러리의 마당에서 매년 여름 설치물과 공공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베일 크래프트는 2021년 7월 17일부터 9월 12일까지 전시되며, 크래프트 컨템포러리의 마당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Materialsandapplication.org
craftcontemporary.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중산층의 잇템 #1 피아노 : 중산층의 소리

처음 내 방이 생긴 건 6살 때였다.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하고, 혼자서 어두운 공간에서 잠을...

2011-10-27 | 파워 오브 메이킹

2010년 YBCA의 ‘테크노크래프트’도 여기 2011년 V&A의 ‘파워 오브 메이킹’도 모두 ‘만들기’를 화두로 삼은 전시였습니다. 대량생산사회의 도래로 미술공예운동이 일어났고, 모두가 소비자인 시대에 DIY 문화가 등장했듯, 만들기는 만들 이유가 없어진 사회에서 거꾸로 의미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2000년대 다시 한 번 만들기가 부상했지요. 기술과 결합된 만들기의 양상이 특히 두드러졌던 이 시기, 전시 ‘파워 오브 메이킹’도 오래된 만들기와 새로운 만들기를 고루 조명합니다.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