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Editor’s Comment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패스트 컴퍼니 Fast Company>가 비즈니스 분야의 창의인사 100인을 선정하였다. 광고에서 건축, 예술, 디자인, 정치, 미디어, 음악, 금융, 기술, 웹 등의 분야를 아우르는 100인의 명단이 순위별로 공개되었다. 작년의 리스트가 “원대한 아이디어를 설파하는”, “새로운” 인사들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올해는 오늘날 비즈니스 계에 등장한 아이디어, 목표들의 너른 스펙트럼을 반영하려 했다는 것이 <패스트 컴퍼니>의 설명이다. 

이러한 관점은 작년과 올해의 1위 인사를 비교해 볼 때 완연히 드러난다. 조너선 아이브에서 레이디 가가(Lady Gaga)로. <패스트 컴퍼니>는 “그녀가 최신 댄스팝과 웹에 대한 기민한 이해로 비즈니스 제국을 건설했다”고 이야기한다. 다음 인사도 흥미로운 선택을 보여준다. 애플의 인터넷서비스 부사장 에디 큐(Eddy Cue)가 2위에 오른 것. 애플의 아이튠스와 앱스토어, 아이북스토어의 운영 책임을 맡은 그는, “애플 왕국의 열쇠를 쥔”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장 누벨(Jean Nouvel) 
나카무라 유고(Yugo Nakamura)의 에이전시 타(Tha)가 최근 디자인한 무지 리듬[1](Muji Rhythm) 웹사이트

한편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사들은 리스트 중후반에 걸쳐 자리잡고 있다. 건축가 장 누벨이 19위, 인터랙티브 웹 디자인의 대가 나카무라 유고가 38위, 오픈프레임웍스의 재커리 리버먼(Zachary Lieberman)이 26위, 요시오카 토쿠진(Tokujin Yoshioka)이 72위에 올랐으며, BIG의 비아르케 잉엘스(Bjarke Ingels)가 64위, SANNA의 세지마 카즈요(Kazyo Sejima)가 88위에 올랐다. 

www.fastcompany.com/100/2010

ⓒ designflux.co.kr


[1] 2010년 9월 30일자 폐쇄.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09 | 오브제 팩토리

도자라는 오랜 매체의 산업적 성취를 되돌아봅니다. 2009년 뉴욕 MAD에서 열린 ‘오브제 팩토리’ 전은 도자 기업과 디자이너, 아티스트와의 창의적인 협업으로 태어난 새로운 트렌드, 기술, 발전의 양상을 선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현대 도자 산업의 현재를 보여주었던 전시회 소식을 다시 만나 봅니다.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테이 슈와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