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Editor’s Comment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5월 20일 오늘의 뉴스는 2010년 바바라 크루거가 디자인한 런던교통국의 ‘아트 온 더 언그라운드’ 그 12번째 포켓형 노선도 표지 이야기입니다. 작업에 관해 말하는 바바라 크루거의 인터뷰도 덧붙여봅니다. 

세계 최초로 지하철이 운행한 도시 런던. 오랜 역사만큼이나 런던지하철(London Underground)은 디자인, 예술과도 오랜 친교를 맺어왔다. 해리 벡(Harry Beck)이 디자인한 지하철 역 표지는 런던의 상징물 가운데 하나가 되었고, 만 레이와 같은 예술가, 디자이너들이 런던지하철의 홍보 포스터를 디자인했다. 

이러한 전통은 세기를 지나 2000년대에도 계속해서 이어져 온바, ‘아트 온 더 언더그라운드’, ‘플랫폼 포 아트’와 같은 프로젝트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예술 작품 전시에서 지하철 포스터, 휴대용 노선도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젝트가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 바로 이달 런던지하철의 새로운 표지의 포켓 노선도가 배포된다는 소식이다. 표지 디자인은 바바라 크루거(Barbara Kruger)가 맡았다.

<크리에이티브 리뷰>에 공개된 새 표지의 모습이다. 노선도의 일부를 담은 표지는, 그러나 예상치 못한 단어들로 채워졌다. 기존의 지하철 역명이 다른 단어들로 대체된 것. 질투, 웃음, 아이러니, 이성, 기쁨과 같은 단어들이 역 이름을 대신하고 있다. 적어도 이 표지에 따르면 “크리에이티브 리뷰의 사무실은 권력과 완전성 사이 쯤에 있다”고. 바바라 크루거의 새 노선도는 오는 5월 21일부터 지하철 역에서 배부된다. 

www.tfl.gov.uk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스토리 | 2009 | 타미네 자반바크트와의 대화

2009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초청으로 아르테니카(Artecnic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한국을 찾았다. 지난 9월 16일, 디자인플럭스는...

2011-04-27 | 다운로드를 위한 디자인

음악이나 영화처럼 디자인을 내려받는다면. 2011년 드로흐가 ‘다운로드용 디자인’을 위한 플랫폼을 발표했습니다. 생산 도구부터 판매 방식까지, 디자인을 둘러싼 환경이 디지털화되었다면, 아예 이를 겨냥해 그 가능성을 최대화하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보자는 발상입니다. 애석하게도 이제는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웹사이트 링크가 말해주듯, 드로흐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10년 전 제안된 디지털 디자인 플랫폼의 이야기를 되돌아봅니다.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2010-04-28 | 아이들에게 안경을

퓨즈프로젝트의 작업을 분류하는 카테고리 중에는 ‘사회적 영향’이 있습니다. 2010년의 이 프로젝트도 그에 속하죠. ‘잘 보이면 더 잘 배울 수 있어요’는 아이들의 시력이 학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시작된 무료 안경 배포 프로그램입니다. 퓨즈프로젝트는 안경에 대한 아이들의 거부감을 줄일 만한 유쾌한 모양의 안경을 디자인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