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1 | 포켓 캠코더 ‘SAL’

Editor’s Comment

이전의 것들이 자신의 운명을 모른 채 새로운 것과 경합을 한다고 믿었던 시기. 온갖 휴대용 기기가 스마트폰이라는 하나의 기기에 흡수되기 이전의 이야기입니다. 클라스카 호텔의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진 디자이너 테이 슈와의 포켓 캠코더 디자인 소식입니다.

5월 출시 예정 포켓 캠코더 ‘SAL’, 아마다나(Amadana)

테이 슈와가 설립한 디자인 브랜드 아마다나(Amadana)가 오는 5월 포켓 캠코더 ‘SAL’을 출시한다. 직사각형의 바디, 2인치 스크린과 그 아래로 작동 관련 버튼들이 깔끔하게 배열되어 있다. 여차하면 mp3 플레이어로 오인할 법한 외관이라고나 할까. 확실히 캠코더라기 보다는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에 가까운 모습이다. 

하지만 ‘SAL’은 엄연히 캠코더이다. 크기 54x97x12mm, 무게 85g. 손안에 가뿐히 들어 오는 포켓사이즈 제품으로, 3MP CMOS 센서를 내장하고 있으며 초당 30프레임으로 680×480 해상도의 영상을 최대 연속 2시간 가량 촬영할 수 있다. 내장된 USB 포트를 이용해 여러 대의 ‘SAL’을 서로 연결해, 영상이나 사진 등을 직접 공유할 수 있다는 점 역시 ‘SAL’의 특징이다. 

아마다나의 캠코더 ‘SAL’은 5월 22일 출시되며, 예약구매는 4월 17일부터 시작된다. 가격은 19,950엔. 한화로 약 28만원 가량이다. 

www.amadana.com/sal

via crunch gear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07-06-15 | ‘세컨드 사이클’, 70년 전의 가구를 되살리다

70년 전 태어나 오랜 시간 동안 곳곳에서 제 역할을 해온 가구들이 다시 생산자의 품으로 돌아와 ‘두 번째 주기’를 기다립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아르텍과 톰 딕슨이 전개한 ‘세컨드 사이클’입니다. 아르텍은 1935년 이후 150만 개 넘게 판매된 알바 알토의 ‘스툴 60’을 비롯해 그가 디자인한 가구들을 학교, 공장, 조선소, 플리마켓 등지에서 찾아내, 다시 ‘신제품’으로서 선보였습니다. 의자가 주를 이루었던 처음과 달리 현재는 비단 아르텍의 가구만이 아닌 유무명의 디자인 소품, 조명, 그림까지, 더 많은 오래된 물건들이 ‘세컨드 사이클’에 합류하였습니다.

Designs for the Pluriverse: Radical Interdependence, Autonomy, and the Making of Worlds

무엇 무엇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을 붙인 책이 한 둘인가. <사회를 위한 디자인>, <인간을 위한...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