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Editor’s Comment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에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확립한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올리베티(Olivetti)가 프린터 신제품을 출시했다. 올리베티는 5월 31일과 6월 1일, 양일간 모나코에서 개최된 MEDPI 박람회에서‘심플 웨이(SIMPLE_WAY)’, ‘마이웨이(MY_WAY)’, ‘리네아(LINEA)’ 등 3개 제품군의 모습을 공개했다. 소형 오피스 및 홈 오피스 유저들을 겨냥한 다기능 프린터 제품으로, 재스퍼 모리슨, 알베르토 메다, 제임스 어바인, IDEO가 디자인을 맡았다. 

리네아(LINEA) by 재스퍼 모리슨

프린트, 복사, 스캔, 팩스 기능을 한데 갖춘 4 in 1 모델이다. 이더넷이나 와이파이 무선 연결 방식을 통해, 사무실 네트워크 환경에 손쉽게 통합된다. 하이테크 카트리지 기술과 잉크 노즐 수 확대로, 인쇄 속도는 물론 인쇄물의 화질과 선명도를 향상시켰다. 

심플 웨이(SIMPLE_WAY) by 제임스 어바인, 알베르토 메다

프린트, 복사, 스캔 기능을 갖춘 소형 프린터 제품이다. ‘심플 웨이 포토’의 경우, 사진 인화 기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메모리 카드 리더기와2.4인치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으며, 픽브릿지(pictbridge) 기능으로 무선 연결도 가능하다. ‘매직 버튼’으로 이미지 화질을 자동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 역시 장점이다. 

마이 웨이(MY_WAY) by IDEO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으로 유명한 IDEO가 디자인한 ‘마이 웨이’는 ‘휴대용’ 포토 프린터 제품이다. 자동차에 있는 담배 라이터 전원에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 디지털 카메라의 연결 역시 유무선 방식 모두를 지원하는 만큼 한층 간편하다. ‘심플 웨이 포토’와 마찬가지로 컬러 LCD 디스플레이 및 매직 버튼 기능을 갖추고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03 | 벨-오르골

사토 오키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감미로운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10-05-15 | 2010 영국디자인산업계 조사

“38세의 백인 남성… 독립 프리랜서 디자이너의 증가… 전체 디자인 회사들의 2/3가 신규 채용을 아예 포기….” 2010년 디자인 카운슬이 발표한 영국 디자인 업계의 현황 보고서에서 묘하게 2020년이 겹쳐 보입니다. 2007년의 경제위기와 2020년의 팬데믹. 두 개의 위기가 불러온 경제적 여파에서 디자인 업계도 자유롭지 못했으니, 작년에는 IDEO마저 인력의 8% 감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마저 사라지는 와중에, 그 자리를 채운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프리랜서입니다. 더 나아가 일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인력을 조직하는, 이른바 ‘온디맨드형’ 인력 구성이 아예 표준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