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5-11 | 제로 시티

Editor’s Comment

오일 머니가 가능케 한 탄소 제로 폐기물 제로의 도시. 2007년 UAE가 발표한 ‘마스다르 시티’입니다. 아부다비 공항 5분 거리에 세워진 이 신도시는 태양열 발전과 같은 현대의 클린 에너지 기술과 중동의 오랜 쿨링 건축 기법인 윈드 타워가 공존하고, 내연기관 자동차 대신에 대중교통과 소형궤도차, 보행, 자전거 타기를 장려하는 도시로 계획되었습니다. 2007년 포스터+파트너스의 마스터플랜이 공개되고 2008년 착공에 들어간 마스다르 시티는 본래 2020년 완공을 계획하였으나, 2018년 기준으로 25%가 완성된 상태로 아직도 건설 중입니다.

지난 주 두바이에 세워질 저탄소 빌딩에 관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리고 오늘은 탄소량 제로에 도전하는 건축 소식을 전한다. 그것도 일개 빌딩이 아니다. 무려 6백만 평방미터 규모의 도시가 그 주인공이다. 

아랍에미리트연합은 최근 몇 년간 끊임없는 도시 개발과 건축 프로젝트로, 우리 시대 건축의 핵심 영토가 되었다. 두바이와 아부다비로부터 날아온 건축 관련 뉴스는 이루 셀 수 없을 정도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아랍에미리트연합은 OECD 산유국 중 국민 1인당 온실가스 배출율 1위라는 불명예를 안은 국가이기도 하다. 

사실 아랍에미리트연합의 개발 열풍은 오일에 대한 국가 경제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자구책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이와 발맞추어 에너지 소비 차원에서도 오일에 대한 의존도를 감소시키기 위한, 한층 직접적인 에너지 계획이 수립되었다. 지난 2월 발표된 ‘마스다르 이니셔티브(MI; Masdar Initative)’는 대체에너지 개발을 통해,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율을 낮추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MI 프로젝트의 첫 번째 결과물은 아부다비 내에 들어설 소규모 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6백만 평방미터 규모의 마스다르 시티는 세계 최초로 탄소와 폐기물 발생량 제로에 도전한다. 아부다비의 미래에너지개발사(Future Energy Company)가 주도하는 이번 개발의 핵심 명제는 역시 클린 에너지다. 

지난 8일, 포스터+파트너스가 마스다르 시티의 마스터플랜을 공개했다. 이들이 구상한 도시의 마스터 플랜은 고대 도시와 현대 기술력의 결합을 보여준다.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듯, 마스다르는 마치 성벽으로 외곽을 감싼 고대 도시의 21세기적 현현처럼 보인다. 그리고 이 도시 한 가운데에는 거대한 태양열 발전소가 들어서 에너지 공급을 전담하게 된다.

또 한 가지. 탄소 배출량 제로라는 목표를 위해 마스다르는 ‘자동차 없는’ 도시가 될 예정이다. 아부다비 내 기본 교통 인프라 시스템을 바탕으로, 철도, 대중교통 등의 노선 등을 보강하여, 마스다르 내 어느 곳에서든 반경 200m 안에서 대중교통 시설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과거의 도시들이 그러했던 것처럼 이동의 중심을 보행에 두고, 조밀한 거리 네트워크를 통해 자동차 없이도 도시 안을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 물론 아부다비의 작열하는 기후 환경을 고려하여, 모든 보도와 골목길에 그늘을 드리워 보행자친화적인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건축가 노먼 포스터는 이 야심찬 탄소, 폐기물 제로의 도시 프로젝트에 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탄소와 폐기물 제로. 마스다르 이니셔티브의 친환경 도전은 세계 최초의 것이다. 그들은 우리에게 기존의 관습적인 도시 계획을 기초 단계에서부터 새롭게 질문하는, 도전적인 디자인 개요를 제시했다. 마스다르는 미래의 지속가능한 도시들을 위한 기준점이 될 것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09-04-16 | 디지털 콘텐츠의 딜레마

음악이 물리적 매체를 탈피하면, 음반 디자인에서는 무엇이 남을까요? 2007년 오늘자 뉴스는 jpeg 형식의 커버 이미지 파일만이 남은 현실을 절절히 아쉬워하는 <디자인 옵저버>의 아티클을 소개했습니다. 그야말로 스트리밍의 시대인 지금, 또 하나의 흥미로운 아티클을 덧붙여 봅니다. AIGA의 ‘아이 온 디자인’에 실린 케이팝과 CD 음반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케이팝 신에서 CD는 팬들을 위한 “선물”처럼 채워지고 디자인되고 있으며, CD의 판매고도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고요.

2011-06-03 | 벨-오르골

사토 오키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감미로운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