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대해 끊임없이 다루어 왔는데, 2021년에 들어서는 진전된 소식을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이제는 뉴스의 토픽이 아니라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각종 세미나나 심포지움의 주제로 다루어지기 시작한 것일까. 이 논의에 동참하기 위해 그간 디자인계에서 주로 어떤 움직임들이 있었는지 돌아본다. 여러 변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는 대단히 광범위하게 논의되고 있으므로 여기에서 그 부분은 잠시 미뤄두기로 하자.

머티리얼라이즈, ‘핸즈프리 도어 오프너’, 3D 프린팅

2020년 팬데믹이 선언된 이후 초기, 감염병에 대한 대응 방식이 체계화되기까지 마스크와 의료진들의 안전복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소위 명품 브랜드들까지 동참하여 의료 품목을 생산하는 일이 일어났다. 부족한 생산라인을 보충하기 위해 영국의 패션계에서는 Emergency Designer Network (EDN, 2020. 3)이 구축되었고, 당시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급속히 증가하던 이탈리아에서는 건축가들이 컨테이너를 임시 병원 시설로 개조하는 일에 나서기도 했다. 그 외 3D프린팅(페이스 쉴드, 인공호흡기)과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한 각종 의료 기구와 접촉을 방지하는 센서 장치 등이 적극적으로 도입되었다. 

팬데믹이 지속되면서 디자이너들은 자가 격리 조건에서 일상 생활을 지속할 수 있는 방식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업무가 가능한 주거 환경 설계가 필요한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도로를 더 넓혀야 할지, 타인과의 거리 유지가 어려운 건물이나 엘리베이터와 결별하고 주로 야외에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할 지. 이러한 고민은 삶의 환경, 주로 도시 환경의 변화로 이어졌다. (주거 환경에서는 업무 시설, 운동 시설과 공기 정화 장치가 급속히 증가했다.)

초기에는 사람들이 집중적으로 모이고 왕래하는 도심 지역이 폐쇄되면서, 대도시의 중심과 주변 지역 간의 사회경제적 간극을 좁힐 수 있는 기회라는 전망이 제기되기도 했다. 물론 아직 그러한 조짐이 눈에 띄게 나타나지는 않는다.

2020년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교통 시스템이다. 이미 자전거가 교통 수단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유럽 국가들에서는 한층 더 적극적으로 자전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도로 시스템을 그에 맞게 정비하기 시작했고, 기존의 차로를 자전거 전용 도로로 변화시키는 사업을 진행하던 도시 사업에도 속도가 붙었다. (뭄바이, 멕시코시티 등) 한편 자동차 위주로 생활하는 대부분의 미국 지역에서는 자동차를 일상적 격리 장치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변화시키는 데 주목했다. (자동차 극장 확대, 주차장 야외 예배 등)

파리 언 셀르에서 구상한 파리의 팝업 ‘코로나 사이클웨이’ 

그리고 사업상 가장 타격을 크게 입은 업종 중에 하나인 요식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으로 야외 공간 즉 공공공간을 활용하는 방안들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이것은 물론 시민들이 격리 생활의 답답함을 해소하는 문제와도 연관된다. 충분한 간격을 두고 2-4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을 다양한 형태로 구축하는 디자인(시애틀, 뉴욕)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런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보도나 야외 주차 공간 사용에 관한 협의라는 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야외 공간만 확보하면 어디든 설치할 수 있는 팝업 형태의 식당 시설도 시도되고 있다. (미국 유타 주) 아울러 공원 같은 공공 여가 공간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경을 통해 활동 영역을 제한하여 사회적 거리를 둘 수 있게 유도하는 디자인이 등장하기도 했다. 

실내 영업 중지령에 따라 야외에 설치된 대안적 식당, 샌프란시스코
아다 코틴스카(Ada Kotynska), 폴란드 엘블라크,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바둑판 형태로 심은 잔디

대한민국으로 눈을 돌려보면, 대지 규모에 비해 자동차 운행 비율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유럽형 자전거 운행 확대 방안도, 미국형 자동차 중심 생활 공간 확대도 쉽지 않다. 통행로나 주차 공간을 인근 영업장에서 사용하는 일은, 적어도 수도권에서는 불가능해 보인다. 그렇다면 우리는 각종 스마트 기기가 장착된 청정 구역인 자기만의 공간에서의 삶을 무조건 수용해야 하는가. 아니면 우리 상황에 적합한 모델을 찾아야 한다는 무의미한 결론에 도달할 수 밖에 없는 것인가. 실내 공기청정기나 접촉을 최소화하는 스마트 시스템 디자인은 앞으로도 큰 장애물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보다 앞으로 우리의 사회적 삶은 어떤 형태가 될 것인지, 또 이 맥락에서 공공공간의 의미와 사용 주체에 관한 실효성 있는 논의가 바로 이 시기에 이루어져야 하지 않을까. 

코로나 19와 디자인 관련 기사 링크 ➲

Instagram-worthy’: Covid-19 predicted to change design of Australian universities’, The Guardian (2021. 2. 10)

’10 Covid-busting designs: spraying drones, fever helmets and anti-virus snoods’, The Guardian (2020. 3. 25)

Architect in Italy turns shipping containers into hospitals for treating Covid-19’, The Guardian (2020. 3. 27)

Smart lifts, lonely workers, no towers or tourists: architecture after coronavirus’, The Guardian (2020. 4. 13)

Sensor taps and no door handles: Covid-19 shows it’s time to rethink public toiles’, The Guardian (2020. 5. 3)

Will Covid-19 show us how to design better cities?’ The Guardian (2020. 5. 24)

Coronavirus: The 3D artists helping fashion through Covid-19’, BBC (2020.5. 24)

Pandemic production: when design is a matter of life or death’, The Guardian (2020. 6. 6)

Coronavirus: Designer develops mobile plastic shield’, BBC (2020. 6. 19)

Building Public Places for a Covid World’, The New York Times (2020. 9. 15)

 ‘From garden streets to bike highways: four ideas for post Covid cities – visualized’, The Guardian (2020. 9. 25)

Design for the Future When the Future is Bleak’The New York Times (2020. 9. 28)

Coronavirus and Home Design’, The New York Times (2020. 10. 22)

Redesigning the world with COVID-19’, BBC (2020. 10. 26)

‘Toshiko Mori talks designing pandemic-resilient cities for BBC’s The Conversation podcast’, BBC (Harvard Graduate School of Design) (2020. 11. 19)

’14 clever COVID-19 design solutions from around the world’, Los Angeles Times (2020. 12. 29)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10-05-15 | 2010 영국디자인산업계 조사

“38세의 백인 남성… 독립 프리랜서 디자이너의 증가… 전체 디자인 회사들의 2/3가 신규 채용을 아예 포기….” 2010년 디자인 카운슬이 발표한 영국 디자인 업계의 현황 보고서에서 묘하게 2020년이 겹쳐 보입니다. 2007년의 경제위기와 2020년의 팬데믹. 두 개의 위기가 불러온 경제적 여파에서 디자인 업계도 자유롭지 못했으니, 작년에는 IDEO마저 인력의 8% 감축 계획을 밝혔습니다. 신규 채용은 고사하고 기존의 정규직 일자리마저 사라지는 와중에, 그 자리를 채운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프리랜서입니다. 더 나아가 일을 중심으로 단기적으로 인력을 조직하는, 이른바 ‘온디맨드형’ 인력 구성이 아예 표준이 되리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